본문 바로가기

대전근현대전시관

대전근현대전시관 기획특별전 - 1919 대전감옥소 2019.3.1 ~ 6.30 옛 충남도청사 본관 1층 - 기획전시실 2, 3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1919 대전감옥소'이 대전근현대전시관에서 오는 6월 30일까지 열립니다. 이 소식을 듣고 전시중이라는소식을 듣고 방문했습니다. 이곳 기획전시관에서는 1919년 대전감옥소의 모습을 알 수 있느는 1/77 축적 크기의 대전형무소 모형을 볼수 있고요. 벽면에는 수형자들의 사진이 슬라이드로 출력되고 있었습니다. 대전감옥소는 3.1운동이 있었던 1919년 5월에 지금 중구 중촌동에 만들어졌습니다. 1923년에 대전형무소라는 이름으로 바뀌고, 사상범 감옥으로 지정해서 도산 안창호, 몽양 여운형, 심산 김창숙과 같은 독립운동가를 포함 많은 정치범들을 수감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 항공사진으로는 보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 투어! 대전형무소와 대전역을 이야기하다 2019 대전방문의 해를 맞이하여 많은 분들이 대전으로 여행을 계획하고 찾아오실 거 같은데요. 어느 한 도시를 처음으로 갈 때 '어디를 갈까?' 라는 의문점에서 여행계획을 세우게 되는데, 어디를 갈까? 라는 막연한 검색보다는 그 곳의 역사를 알고 여행을 하다 보면 그 도시에 대해 자세히도 알게 되고 매력도 느끼게 되는 뜻 깊은 여행이 될 것입니다. 대전에는 근대 건축물과 함께 역사를 알 수 있는 전시관이 있는데요. 옛 충남도청사 본관에서 먼저 대전에 대한 역사를 자세하게 알고 여행을 시작하면 좋을 것 같아 다녀왔습니다. 옛 충남도청사 본관은 대전역에서 서로 마주 보고 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직선거리에 있는데요. 버스 정류장으로 두 정거장, 지하철로 1정거장에 떨어져 위치하고 있습니다. 천천히 걸어가도 ..
카메라 렌즈에 비친 생생한 세계! 대전국제포토저널리즘 전시 "나는 '완성되지 않은' 사진에 더 큰 흥미를 느낀다. 그러한 사진은 보는 이에게 무언가를 불러 일으키며 대화하게 하고 논의하게 한다. 반면, 닫혀있는, 완성된 사진들에는 들어갈 길이 없다."-파울로 펠레그린- 비자뿌르리마쥬-페르피냥은 프랑스 남부도시 페르피낭에서 1999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국제보도사진 페스티벌인데요. 유럽에서 가장 인정받는 대규모 보도사진전이고요. 그 만큼 권위가 있어 전세계 유수 언론매체에 소속된 사진기자뿐만아니라, 유명 프리랜서들이 대거 참가하는 행사라고 합니다. 대전국제포토저널리즘 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대전 근현대사전시관 전시실 1-2층에서 열리고 있는데요. 이번 전시에서는 프랑스 비자뿌르 리마쥬-페르피냥에 참가한 기자들 중 11명을 선별하여 그들의 사진을 전시하는 특별 사진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