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가을에 걷기에 좋은 세천생태공원 미꾸라지를 추어라고도 부르지만 세천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대전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면서 옥천과의 경계선에 자리한 넓은 지역이 세천동입니다. 송송 커플이 헤어지기 전까지 동구의 세천동은 송중기가 태어났다고 해서 많은 인기를 누린 곳이기도 합니다. 대전시는 송중기 살던 집을 대전 시티투어 코스에 포함했는데요. 대전시는 송 씨의 옛집을 중심으로 인근 세천공원 일대에 진입로 안내판과 포토존을 설치해 두기도 했습니다. 송중기가 태어난 집은 안중에도 없지만 세천 생태공원 같은 곳을 걷는 것은 좋아합니다. 대전에서 오래 살았지만 세천 생태공원은 처음 찾아와 보았습니다. 세천 생태공원은 우리 고유의 토박이 식물 8백여 종을 포함해 약 6천여 종의 식물이 자라고 있는 곳입니다. 세천 생태공원은 1996년 6월 3일..
[유튜브영상]가자! 오월드 놀러와유 오월드는 주랜드와 플라워랜드, 조이랜드, 버드랜드가 있는 종합테마공원입니다. 봄에는 튤립, 장미, 가을엔 국화축제와 야간개장도 하고 있습니다. ▲ 흐르는 물을 수채화 표현 올 가을이 다가기 전에 연인들은 모두 오월드로 가 보세요. 그곳에 가면 모두가 진정 '가을신사' 와 분위기 있는 여인으로 변신할 겁니다. 아참 생활에 바빠서 감성이 무뎌진 이들도 가 보세요. 핑크뮬리가 말을 건네 올겁니다. ▲ 가을날 분수와 대화를 나누다 사파리에 가 봤더니, 그곳에 있는 동물들을 보면서 저는 지난날의 추억이 떠올랐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호랑이와 함께 했던 지난날의 추억들이~!!! 그래서 오월드의 풍경을 담으면서 제 추억도 동영상에 함께 담아보았습니다. 가을의 추억이 희미해질 무렵이거나 추억을 덧칠하고 쓰고 싶으면 모두..
임선이 개인전 '양자의 느린 시간 Slow time in Quantum'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중구 대흥동)에서 6기 입주작가 임선이 개인전 '양자의 느린 시간'이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 입주 작가 개인전으로는 마지막 전시에요. = 양자의 느린 시간 / 임선이 개인전 = 전시장소 :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전시일시 : 2019. 10. 14.- 10. 20. / 10:00-18:00 이번 전시는 처음부터 끝까지 매우매우 독특합니다. 우선 센터 정문에 걸린 전시알림 현수막부터 그런데요. 저는 처음에 아무 것도 없는 백지인줄 알았어요.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주 작은 글씨가 적혀 있습니다. 글씨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가까이 가서 자세히 올려다 보아야 보입니다. 여기에는 어떤 의도가 있을까요. '양자의 느린 시간'은 모두 3개의 파트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108개의 면과 36개의 시선..
청년정책홍보 콘텐츠 공모전! 최우수상 100만원! 이제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없는 사회가 되어버린 요즘, 취업부터 독립, 결혼 등 청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죠. 그런 청년들을 위해 다양한 청년 정책들이 실행되고 있단 사실 알고 계신가요? 하지만 아직 많은 청년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거나 절차가 복잡하거나 관련 정보가 부족해 많은 청년들이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온라인 청년센터 등으로 알리고 있지만 아직 조금은 부족한 것이 현실이죠. 그래서 이번에 대전광역시와 고용노동부, 청춘너나들이가 함께 청년정책홍보콘텐츠 공모사업을 진행합니다. 공모전 주제는 대전시의 대표적인 청년정책인 대전청년정책 네트워크 운영, 청년공간 운영 지원, 청춘터전 지정 운영,청년취업희망카드, 청년창업지원카드, 청년희망통장, 청년주택임차보증..
대전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카카오톡에서 참여하세요 대전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카카오톡에서 참여하세요! 카카오톡과 QR코드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대전 무대 소설 '하린' 민명기 작가와의 만남, 독서동아리 쏘울카페 민명기 작가의 소설 「하린」에서 주인공 하린이 유학간 외동딸 은기 내외를 위해 미국으로 땅콩 한말을 보냈다는 일화가 나옵니다. 이 일화를 떠올리며 일행중 한사람이 "남편이 미국으로 유학을 갔을 때 소고기 육포를 해서 보냈지 뭐야..."라고 지난 에피스드를 말해 거기에 모였던 사람들이 다함께 깔깔대며 웃었지요. 장편소설 「하린」의 저자 민명기 작가와의 만남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민명기 작가와의 만남은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지요. 소설 「하린」의 저자 민명기 작가와의 만남은 대전평생교욱진흥원이 주최, 독서동아리 쏘울카페 주관으로 10월 10일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화여대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민명기 작가는 창덕여고 시절부터 문학소녀였다고 합니다. 유학 간 남편을 따라 미국에서 ..
허 시장 현장시장실! 장애인종합복지관,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 허태정 대전시장의 현장시장실이 10월 10일 오후 2시부터 대덕구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인 대덕구 장애인 종합복지관과 지난 6월 대덕구 정책투어에서 건의한 핵심사업 현장인 '대전 연축 도시개발사업지'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주민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첫 번째 방문 현장은 대덕구 신탄진로 77(연축동)에 위치한 대덕구 장애인 종합복지관(관장 안광훈 신부)입니다. 이곳은 대덕구가 2007년 9월 연축동에 개관해 지역사회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과 사회적 기능 회복을 통한 자립과 사회통합을 목표로 교육, 의료, 사회, 직업재활 등의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대전가톨릭 사회복지회가 위탁 운영하고 있습니다. 3층 강당에서 건의사항 청취 및 주민과의 대화시..
2019 추기석전대제봉행, 공부자탄강 2570주년 기념식 ‘2019 추기석전대제봉행, 공부자탄강 2570주년 기념식’이 28일(토) 오전 9시30분 유성구 교촌동 진잠향교에서 열렸습니다. 입구와 내부에는 청사초롱이 걸려 있었습니다. 홍학루 초입에서 금액을 적어서 동재 측면 벽에 걸어 놓았습니다. 행사 시작 전에 미리 도착하니 명륜당 대청에서 예복을 입은 사람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대성전에 가보니 추기석전대제봉행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5성위 제상에는 신위 앞에 수수, 쌀, 청조, 찰조, 모시가 놓였고요. 왼쪽에는 조기, 미나리, 도라지, 소고기, 토끼고기, 무우, 부추, 돼지고기가 놓여 있었습니다. 우측 편에는 대구포, 잣, 육포, 밤, 호도, 소금, 대추, 은행, 양고기가 놓였습니다. 종향위 제상도 살펴봤습니다. 신위 전면에 수수, 살, 돼지고기와 좌측에는..
민선 7기 약속사업,어떻게 이행되고 있을까? 민선 7기가 출범한지 1년이 넘어가는 이 시점에서 과연 민선 7기의 공약은 어떻게 이행되고 있을까요? 이를 알아보기 위해 옛충남도청사 2층 대회의실에서 9월 10일, 24일, 10월 8일 이렇게 총 3차례에 걸쳐 44명의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이 마련됐습니다. 민선7기 약속사업 시민평가단은 더 다양하고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선발됐는데요. 주로 전화를 통해 섭외가 이뤄졌고, 업무나 학업 등으로 인해 참여가 어려운 청년들은 추천제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회의에 올라온 안건은 사업비, 목적 등이 변경된 사항에 대해 시민들의 승인을 기다리는 총 20건의 안건이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경제, IT, 문화, 환경교통 등에 대한 안건을 5개로 나눠 한 분임당 4개의 안건이 배정되었습니다. 첫날에는 주..
오백일흔세돌(573) 한글날 경축식과 문화행사 <한글, 나래를 펴다> 세계 최고의 문자를 기념하는 한글날. 국기는 게양하셨죠? 『오백일흔세돌(573) 한글날 경축식』이 9일(수) 오전 10시부 대전시청 남문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는 '한글, 나래를 펴다'를 주제로 여러 가지 체험부스와 한글날 노랫말 짓기, 신나는 예술여행 공연, 아름다운 우리말 전시회, 한글날 노랫말 짓기 우수작 공연으로 이어졌습니다. 파란 하늘에 햇살까지 따사로운 날 한글날을 축하해주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남문광장에 모였습니다. 특설무대 양쪽으로는 경축식이 끝난 후 체험할 수 있는 체험부스가 마련됐는데요.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았습니다. "나랏말씨미 듕귁에 달아 문자와로 서르 사맛디 아니할쎄" 교과서에서 한 번쯤 읽었을 이 문구, 바로 훈민정음 해례본 첫머리에 나오는 문장..
효문화의 메카! 대전효문화진흥원에서 즐기는 가족나들이~!! 대전효문화진흥원은 국내 최초 후문화 체험, 교육, 연구기관으로 효문화를 배울 수 있는 전시관과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는데요. 뿌리공원 근처에 위치하고 있고, 한국족보박물관과 대전효문화진흥원까지 둘러볼수 있어서 효를 주제로한 1일 테마여행 코스로 참 좋은 곳입니다. 효문화체험관은 1층에는 효이해실, 2층에는 효느낌실, 효공감실, 3층에는 효실천실, 효나눔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효의 정신에 대해 알아보고 우리역사 속의 효 사상이 시대별로 어떻게 발전했는지, 과거에 있었던 아름다운 효 이야기도 재미있게 알아볼수 있는데요. 효에 관련된 다양한 체험활동도 해보고, 일년에 몇번씩 지내는 제사상도 전시되어 있어서 아이와 함께 체험하고 즐기기에 너무 좋습니다. 붉은 단풍잎이 흩날이는 가을~~!! 가족들과 나들이겸 이곳을..
과학과 예술의 만남, 아티언스 대전 2019 "뾰뵹뿅뾰뵹!" 어둠이 내려앉은 저녁 6시 30분,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 소리와 다채롭게 변화하는 불빛에 발걸음이 빨라졌습니다. 짜짠~ 이곳이 어디인지 아시나요? 대전광역시 중구 문화동에 자리한 대전예술가의집입니다. 마치 조각케익을 층층이 올려놓은 듯 독특한 건물이죠? 지난 10월 10일 저녁, 대전예술가의집 외벽을 입체 도화지 삼아 멋진 빛의 쇼가 펼쳐졌습니다. 왜냐고요? 바로 이 곳에서 [2019 아티언스 대전 (Artience Daejeon)]이 개막했거든요. 아티언스(Artience)라는 낱말부터 낯선 분도 계시죠? 아티언스(Artience)는 예술(Art)과 과학(Science)의 만남을 뜻하며 새로 만들어진 낱말입니다. 알고보니 참 쉽죠? 이름 그대로 예술과 과학이 함께하는 창조적 프로젝트 ..
대전 방문의 해, 대전시가 여행비 50%를 지원하는 '대전, 아담한 투어' 신청하세요! 바야흐로 여행의 계절, 여러분은 올 가을 어디로 가시나요? 2019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시가 여행비 50%를 지원하는 '대전, 아담한 투어'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대전, 아트를 담은 아담한 투어'는, 대전의 자연 속에서 만나는 문화·예술, 그리고 이응노 화백을 테마로 한 아트투어로 대전의 명소에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특별한 가을 여행 프로젝트입니다. . 대전, 아트를 담은 아담한 투어 ART투어 1 / 계족산 황톳길 레디액션(계족산 황톳길 맨발걷기 + 이응노 아트투어 + 대전 원도삼 자유투어) ART투어 2 / 장태산 은행나무 옆 미술관(장태산 산책 + 이응노 아트투어 + 대전 원도심 자유투어) ART 투어 3 / 대전 근현대 문화답사 여행(테미오래, (구) 충남도청 + 이응노 아트투어..
제4회 Safe대전 안전체험한마당! 우리 안전 스스로 지켜요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이 안전인데요. 푸른 가을 하늘이 가득한 지난 주말 제4회 Safe대전 안전체험한마당이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경험'은 상당히 중요한 부분인데요. 그 경험으로 말미암아 인생이 바뀌기도하고 많은 부분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특히, 어릴적 경험은 더욱 오래가게 될텐데요. Safe대전 안전체험한마당은 이렇게 안전에 대해서 미리 체험을 하면서 다양한 사고와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고자 마련된 행사입니다. 소화기는 어린이들이 직접 다루기 어렵지만 작동 방법을 익히고 실제로 화재를 진압하는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요. 화재 초기의 소화기는 소방차 한대의 역할을 한다고 하는데요. 어른들도 방법을 익혀두면 좋겠지요? 화재시에 안전..
2019 신나는 곤충 생태 학교! 곤충과 친해지는 시간 작은 벌레, 큰 곤충...약간은 징그럽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죠~~그러나 신나는 곤충 생태 학교를 다녀오고부터 많이 친숙해졌어요. 우리가 징그럽게 생각하고 혐오스러워 관심을 갖지 않던 곤충은 신성장 산업분야의 주인공으로 우뚝서고 있는데요. 법정기념일인 곤충의 날 지정과 곤충 14종이 가축으로 등록되기도 했죠. 나날이 발전하는 곤충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19 신나는 곤충생태학교' 행사가 10월 5일(토) 대전 곤충생태관 일원에서 열렸습니다. 농림축산 식품부와 공동으로 열린 이 행사는 다양한 곤충체험부스, 곤충 제품 시식, 희귀 곤충 표본 전시와 곤충왕 선발대회 등 곤충을 소재로 g가지각색의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학습·애완 곤충왕 선발대회는 왕사슴벌레와 넓적사슴벌레 중에서..
[외국인소셜기자]테미오래에서 받은 감동 大田作为韩国忠清南道的广域市,有着悠久的历史,今天我带大家走进大田广域市테미오래.原忠清南道道厅旧址,带大家学习,感受这座城市的历史.首先为大家科普一下原忠清南道道厅的历史背景.1896年以后,忠清南道的道厅位于公州,道厅原封不动地使用了观察史的建筑.1905年大田站,新滩津站,1911年歌手院站,1914年西大田站等开业,大田与京釜线和湖南线相遇,连接周边城市的四通八达公路交通网建成.1921年,公州,大田等铁路联线城市迅速发展,到了1921年,道厅周边成了孤寂的城市.公州甲府金甲顺捐赠的大田站西边500多米处定为忠南道厅的新址6千坪.占地面积为6,000平方米,总面积为1,451.390平方米(地下42.402平方米/第2层718.748平方米/第2层690平方米).1931年6月开工,1932年8月竣工,规模为240坪.1960年,在二层屋顶上扩建了一层,现在的样子.1932年建..
대전 굿즈 사볼까? 대동 머물다가게에 머물다 가게~ 대전 기념품으로는 성심당 밖에 없다는 말은 이제 옛말입니다! 동구 대동에 위치한 머물다가게가 있기 때문이죠! 머물다가게는 대동하늘공원&벽화마을과 아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그런지 더욱더 대전굿즈를 판매하는 곳 같습니다. 주로 대전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판매 하고 있으며, 작은 메모지부터 시작해 독립출판물까지 있어 정말 대전의 모습을 다양하게 볼 수 있습니다. 머물다가게에 들어가는 순간 대전에 대해 잘 알 수 있는 책자와 리플렛들이 있어서 대전을 여행하려는 여행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메모지, 엽서, 스티커, 노트, 포스터, 책, 컵, 썬캐쳐 등등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좋은데, 대전과 관련된 작품들이라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대전 명소와 꿈돌이..
장동 산디마을에 살고 있는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곳에 가기 위해 시내버스를 탔습니다. 버스의 번호는 74번. 버스 안은 텅텅 비어있었습니다. 회덕 쪽을 지나던 버스가 외진 길을 들어서더니 어느새 구불구불 산길을 따라 달리기 시작하였습니다. 과거에 미군부대(CAMP AMES)가 있던 장동을 지나서도 한참을 들어갔습니다. 여기가 대전이 맞나 싶은 광경이 펼쳐졌습니다. 강원도 산간마을로 향하는 것만 같습니다. 74번 버스에서 내린 승객은, 필자 단 한 명뿐. 이제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만나러가야겠습니다. 대전 계족산 뒤편 깊은 곳에 ‘장동 산디마을’이라는 산간마을이 있습니다. 마을로 들어가는 초입에는 두 개의 돌탑(돌탑은 당숲과 함께 조성되어 조산으로, 경남지방에서는 막돌탑으로 부르기도 함)이 있는데 도로 왼편에 1기, 그 오른편으로 개울을 사이에 두고 1..
계족산 자락 옥류각, 동춘당 송준길의 발자취 계족산은 대전에서 가벼운 산행을 즐기기에 좋은 산입니다. 계족산은 장동으로 올라가는 길목도 있고 동구 쪽에서 올라가는 길도 있습니다. 그중에 비래골은 고속도로가 지나는 곳이라 대전시민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지만 이곳으로 올라가면 동춘당 송준길의 발자취가 있는 옥류각을 만날 수 있습니다. 스토리가 이어지는 녹색길은 이렇게 길게 그리고 거미줄처럼 이어지고 있습니다. 동춘당생애길이 가장 많이 알려진 길입니다. 날이 좋아서 그런지 계족산으로 산행과 나들이를 나온 분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계족산을 많이 방문해봤지만, 이쪽 길로는 처음 올라가 봤습니다. 이토록 자연과 어우러지는 멋진 정자가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물소리가 들려오는 길목으로 올라가다 보니 정자가 하나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곳에 자리한 정..
사람과 동물의 아름다운 공존을 꿈꾸다! 2019 동물보호문화축제 안녕하세요? 눈 부시게 빛나던 지난 주말, 대전 곳곳에서는 다채로운 축제가 열렸습니다. 효문화뿌리축제, 칼국수축제, 대전국제소극장연극축제, 대전아트마임페스티벌, 장동코스모스축제, 원도심페스티벌···. 모두 갈까? 골라 갈까? 때 늦은 장마와 명절 연휴, 또다시 찾아온 태풍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집콕해야 했던 제게 행복한 고민이 밀려왔죠. 그래서 고르고 고른 곳은, 이틀 동안 개근한 2019 동물보호문화축제!! 실은 꼬박 1년을 기다렸답니다. 2019 동물보호문화축제는 반려가족 천만 시대를 맞아 동물과 사람의 아름다운 공존을 꿈꾸는 대전의 대표 가을축제입니다. 2016년 제1회 대전반려동물문화축제로 시작하여 지금까지 쭈~욱 이어오고 있죠. 참, 반려(伴侶)라는 낱말은 짝꿍이라는 뜻이죠? 1983년 오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