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한밭수목원에서 만난 오월의 꽃

대전에서 다양한 계절 꽃을 만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한밭 수목원입니다. 계절별로 피는 꽃 덕분에 한밭수목원은 매 계절 방문해도 새로운 꽃을 볼수 있습니다. 계절의 여왕 오월에는 어떤 꽃이 피고 있을까요? 대전시민들의 휴식공간인 한밭수목원은 평일에는 무료로 주차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초여름꽃을 보기 위해 가는길, 연두빛이 반깁니다. 메타세콰이어나무 아래로 벤치가 잘 되어있어 벌써부터 25도℃를 넘기는 때 이른 더위에 그늘 아래서 쉬고 있는 시민들이 많이 보입니다.

꽃을 보러 가는 길, 놀이터를 마주합니다. 아이들은 사실 어떤 구경보다 놀이터에 그네와 미끄럼틀만 있으면 더 좋아하죠? 그늘아래 부모들은 돗자리를 깔고 아이들을 흐믓한 미소로 바라봅니다.

얼마 전에 벚꽃이 졌다 아쉬워한것같은데, 벌써 초여름 꽃들이 모두 피었습니다. 부처님의 동글동글 머리와 닮았고 부처님오신날 핀다고해서 불두화라 부르는 새하얀 꽃도 피었습니다.

사실 장미꽃을 보러 왔는데 아직 장미는 멀었네요. 대신 장미정원 주변에 공조팝이 가득피었습니다. 꽃이 피는 시기마다 sns에는 그 계절의 꽃들로 도배가 되는데 지금은 이팝꽃, 등나무꽃이 한창입니다. 거기에 일반 조팝과 달리 동글동글 공모양으로 생긴 공조팝도 인기랍니다.  일반 조팝은 이팝이 피기 전 피는데 이 공조팝은 이팝이 필무렵 핀답니다.

특히나 이꽃은 풍성한 꽃모양에 인물스냅을 찍으면 더욱 아름다운  사진을 남길 수 있답니다.  이곳에서 만난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찍어봅니다.  그리고 감사하게도 대전시 블로그 포스팅까지 허락을 받습니다.

처음에는 꽃에 벌이 많아 가까이 다가가는것도 어려워하던 그녀들이 이쁘게 나오는 사진을 보더니 꽃속으로 쏙 들어가 사진을 찍습니다.  덕분에 공조팝과 아름다운 인물사진을 남길 수 있었답니다.

다양한 색색 허브가 심어져있던곳입니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해서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더 화려한 꽃군락을 볼 수 있을듯합니다. 

석가산 앞에는 색색의  다양한 꽃으로 아름다운 정원을 만들어두었습니다.

어디선가 진한 꽃 향기가 나서 가보니 바로 라일락입니다. 이 꽃을 보니  '라일락 꽃향기 맡으면' 이라는 노래를 저절로 흥얼거리게 됩니다.

수변공원에는 외국인 여행자들이 이곳을 구경하고 있네요. 이곳에서 대전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졌겠죠?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이곳에도 연꽃이 가득할 예정입니다.

색색 다양한  초여름꽃 작약도 피었습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아름다운 오월의 꽃구경을 하느라 뜨거운 햇살을 받았더니 땀이 벌써부터 많이 나네요. 다행히 나무 그늘에 앉아 분수대의 물소리를 들으며 땀을 식혀봅니다. 

지금 한밭수목원에는 공조팝, 이팝, 불두화가 아름답게 피었고 장미가 피려고 준비중입니다. 4계절 아름다운 한밭수목원 지금 오월의 꽃구경하러 들러보는건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