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여행/산(山)ㆍ천(川)

대동천 산책로, 미세먼지 속에서도 봄은 온다

대전전통나래관에서 내려다 본 대동천

개구리가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났습니다. 이제 절기상으로는 정말 봄이라고 할 수 있지요.

하지만 연일 미세먼지가 심해 화창한 봄날씨는 좀처럼 만나기 어려웠는데요. 소제동을 휘돌아 흐르는 대동천에서만은 봄기운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대동천에서 보이는 코레일 빌딩

대동천은 식장산에서 시작해 판암동, 신흥동, 소제동을 거쳐 삼성동에서 대전천으로 합류가 되는 소하천입니다.

저는 매주 2번씩 대전전통나래관에 다니면서 대동천을 통해 계절의 변화를 느끼곤 해요.

천변으로는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을 하기도 하고, 동네 어르신들은 한 켠에 마련된 운동기구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소제동에서 신흥동 방향으로 동서교가 보이는 대동천


경칩이었던 이날은 할머니 한 분이 손자, 손녀를 데리고 산책을 하고 있었어요.

아이들은 작은 돌맹이를 집어 물 속에 연신 던져 넣었는데, 할머니는 오리들이 맞으면 아프지 않냐며 만류하시고. 물 속의 물고기를 잡는 데 열중한 오리들은 아랑곳 하지 않는, 그야말로 한가로운 물가 풍경이에요.


소제동에서 삼성동 방향으로 철갑교가 보이는 대동천

대동천 징검다리와 철갑교

대동천 철갑교 앞에는 석장승이 두 개 서있는데, 안내판이 없으면 장승인지도 모를 정도로 크기가 작아 눈에 잘 띄지 않는 '소제동 석장승'입니다. 

이곳을 지나던 대학생들이 그 모습을 스마트폰에 담네요.

소제동 지역은 우암 송시열이 한동안 거주했던 동네로 유명한데요. 석장승은 소제동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보문산의 형상이 보기 흉하다며, 흉한 것을 없애고 마을의 잦은 질병과 재앙을 막기 위해 장승을 세우라고 해서 생겼다고 하네요.

보문산이 보기 흉하다고 했다니 이해가 되지 않지만, 그렇게 전해져 내려온다고 하네요.



사진 앞쪽의 조금 큰 네모난 장승이 남장승, 조금 작고 모서리가 둥글게 마모된 모양이 여장승이에요.

소제동 장승의 유래'에 따르면, 여장승은 이곳에서 250-350m 가량 떨어진 곳에 있었는데 옮겨 온 것이라고 합니다.

 

소제동 석장승


석장승 앞에서는 매년 정월 대보름 전날 저녁에  당산제를 지내고 있는데요. 올해도 온 마을주민이 참석해 성대한 당산제를 지냈다고 합니다. 올해 당산제를 지냈던 흔적으로 동아줄이 아직 남아 있네요.


2019 소제당산제 봉행모습 (사진: 소제동 주민 제공)


대동천에는 중간중간 이런 징검다리가 놓여 있어요.

물론 차량 통행이 가능한 철갑교와 동산교, 그리고 도보 전용의 가재교가 놓여있지만, 산책을 하다가 징검다리를 건너는 재미가 있습니다. 징검다리 중간에 멈춰서서 흐르는 물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아직은 메라른 벚나무 가지 안에서 물이 오르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이제 곧 벚꽃철이면 대동천변으로는 벚꽃도 만발할 텐데요. 겨우내 죽은 듯이 보였던 담장 아래 화분에서는, 이름모를 새싹이 돋아나고 있어요.


대동천 쪽에서 보이는 대전전통나래관


대전전통나래관에서 대전역 방향으로는 도로개설 공사로 오래된 가옥들이 거의 철거가 된 모습이지만, 대동천쪽으로는 6, 70년대 모습을 간직한 주택과 골목이 남아 있습니다.



미세먼지 좋은 날, 가벼운 옷차림으로 대동천변을 산책하면서 봄기운을 만끽해 보세요.


대동천변 중앙동 주민센터

소제동 골목 벽화

 

2019 대전광역시 소셜미디어기자 조강숙

  • 안여종 2019.03.30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우리 동네 소제동을 소개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역시 소제동은 최근에 4월 첫주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시기입니다. 왜? 대전 원도심에서 테미공원과 함께 가장 멋진 벚꽃이 피는 장소로 유명해지고 있거든요. 멀리 가지 마시고 원도심에서는 사람 적은 대동천 벚꽃길로 오세요. 오시면 대동천도 걷고, 소제동 장승도 보고, 전통나래관의 견학하고, 최근 능청다리까지 만들었어요. 꼭 와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