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여행/박물관ㆍ시설

대전 아이와 가볼만한곳, 한빛탑 전망대

2019 대전방문의해를 맞이해서 새단장을 한곳이 있습니다. 대전을 떠올릴 때 누구나 당연하듯 말할 수 있는 곳 '한빛탑'입니다.

대전엑스포가 개최된 1993년은 제가 초등학교 1학년때였는데요. 꿈돌이 행진을 넉놓고 쫒아가다가 길을 잃어 간신히 발견되서 집에 갈 수 있었던 에피소드가 있어서 좀 더 애착이 가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한동안 한빛탑 주변에는 크게 볼게 없다고 알려질 정도로 방치 아닌 방치 된 시간도 있었습니다. 그러다 지금은 날이 좋아질때면 플리마켓도 열리고, 세계맥주페스티벌, 와인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와 행사가 열리는 명소입니다.

한빛탑은 밤이 되면 불만 켜지는 조형물로만 생각하시더라고요. 그런데 한빛탑 안에도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 이번에 새단장을 했다는 소식과 함께 아이와 함께 다녀왔습니다.

제 어린시절의 에피소드를 말해줘도 아직은 어려서 다 이해는 어렵겠지만 저는 아이에게 제 어린시절을 이야기해주고 싶었습니다. 꿈돌이와 꿈순이를 보고 자라며 꿈을 꾸던 그 시절을 말이죠..

전망대가 무엇인지 조차 아직 모르는 아이에게 "이곳에 올라가면 기차도 타고 운전도 했던 장소가 보이고, 연극을 보던 건물도, 이곳을 오기 위해 건너온 다리도 보여" 라고 말하니 단숨에 입구까지 뛰어갔습니다.

 

 관람시간 : 오전9시30분 ~ 저녁5시40분 (저녁5시20분 입장마감)

 입장료 : 어른 2,500원 / 청소년 2,000원 / 어린이 1,500원

어릴적 왔던 곳에 어느새 엄마가 되어 아이와 함께 방문하니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아이와 같이 왔다는걸 기념하기 위해 관람권도 버리지 않고 집으로 가지고와 추억을 담는 앨범속에 꽂아 두었는데요. 이렇게 아이와 함께한 순간순간을 모아둬서 가끔 앨범을 열어 같이 보는것도 꽤 재밌어합니다.

대전 아이와 가볼만한곳에서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신 후 꼭 그 추억을 모아둬보세요.^^

엘레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오면 2019 대전방문의해 전광판이 보입니다. 유성에도 관광센터가 생겼을정도로 올해는 대전시에 있어서 특별한 한해가 될 것 같은데요.

'소소한 체험부터 특별한 여행까지' 가능한곳이 바로 대전이라는 것을 사명감을 가지고 잘 알려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곧장 뛰어가 손으로 가르키던 곳은 추워지기전 마지막으로 왔던 교통문화연수원이였습니다. 이곳은 주로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교육장으로 미리 예약하고 교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곳이라 부모님이 많이 찾는 곳인데요. 이만큼 아이와 함께 갈 수 있는 대전 구석구석이 많다는걸 꼭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낭떠러지에 대한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는 유리로 된 곳인걸 알면서도 쉽게 발을 떼지 못했는데요. 씩씩하게 한발 한발을 내딛으며 무서워하지 말라며 제 손을 꼭 잡아주는 아들의 모습에 감동도 받던 순간도 있었습니다.

이전에 왔었던 한빛탑전망대에는 독서를 하거나 아이들과 책을 볼 수 있는 공간이나, 내연기관에 들어가는 엔진룸, 달표면을 탐사하는 월면차 등 다양한 전시품(조형물)들이 있었는데요. 그러한 전시품들을 다 치우고 노을을 감상하기 좋은 전망대다운 전망대로 변화되어 있었습니다.

연인끼리 조용히 테이크아웃해서 가지고온 커피를 들고 앉아 대화를 나누고 그 앞으로 해가지는 대전의 모습이너무 이뻐보였는데요. 마감시간이 5시 40분이라 해가 점점 길어지는 덕에 멋진 노을을 볼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다는 사실이 안타까웠습니다. 해가 길어지면 마감시간도 길어질지 기대해보기로 했습니다.

새단장 하기 전에 왔을 때는 오랜 세월의 흔적이 있는 창문으로 바깥을 제대로 보기가 힘들었었는데 이번에 깨끗한 창문으로 교체됐더라고요. 망원경으로 꽤 먼곳까지 바라 볼 수 있어서 정말 전망대에 온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곳 저곳을 누비고 다니며 망원경으로 밖을 구경하는 아이의 모습을 따라다니면서 다양한 모습의 관람객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처럼 엄마와 아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고요. 젊은 부부, 연인 등 다양한 분들이 찾아오시는 모습을 보며 한빛탑 새단장 효과를 톡톡 본 것 같다는 생각이 절로들었습니다.

전망대에서 보는 엑스포다리도 깨끗한 창문때문에 정말 잘보였습니다.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 전망대만 보러오기엔 좀 아쉬움이 남아있으실까봐 아이와 가볼만한곳을 조금더 추천해드립니다.

한빛탑 전망대 바로옆에는 대전엑스포기념관과 세계엑스포기념품박물관이 있습니다. 이곳은 1층과 2층으로 나뉘어져있고 입장료 또한 저렴한데요. 특히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에게 추천하고 싶습니다.(대전통일관은 문을 열지 않았네요.)

한빛탑 뒷편에는 교통안전교육을 받고 체험할 수있는 대전교통문화연수원이 있는데요. 홈페이지에서 체험예약 접수(링크)를 받습니다.

마지막으로 2019년 3월 3일까지 연장된 인생사진관2은 나만의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인데요. 아이들도 입장 가능합니다. 저도 아이와 가서 멋진 프로필사진을 찍고와서 만족스러웠는데요. 하루를 마감하며 이곳에서 다같이 가족사진을 찍고 오셔도 즐거운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에 나들이 장소로 가보시는건 어떠세요?

  • 이영대 2019.11.03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전시 서구 장태산 가는 길목에 신비한 돌 할머니

    가있어요>>>>>>>>>>

    대전 서구 흑석동 1021 삼덕사 010-7411-8182

    신비함과 경이로움이 서려있는 돌 할머니에게
    자신의 소원을 빌어보세요

    한 가지 소원은 이루어진다합니다

    정말로 신기 합니다 소원이 들어주면 돌이
    절대로 들리지 않아요

    현대과학으로 풀리지 않는 의문의. 돌 할머니 ???

    예) 승진* 합격*. 취직.* 건강.* 이사*매매. 등 한 가지 소원을
    말한 후 돌을. 들어 봅니다

    이때 먼저 들었던 무게보다 무겁게 느껴지거나
    들리지 않으면 소원이. 이루어. 진다합니다

    신비의 돌 할머니에게 소원을 빌어보세요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 합니다

    체험해보세요. 정말 신기합니다
    스님이 개별 상담도 해 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