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소식/시정 핫뉴스(2010~2017)

[12월 상반기핫뉴스/3위] ‘중앙로 차 없는 거리’행사장 구름인파 대성황

대전역세권, 국비 150억 원 추가 확보로 개발 탄력

 - 철도박물관 입지 및 대전역복합2구역 개발여건 조성 -



***




대전시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하여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역세권 재정비 촉진사업에 국비 150억 원을 추가 확보하여 기반시설 확대를 통한 대전역 복합2구역(동광장)의 민자유치 공모 및 철도박물관 입지 등 유리한 개발여건을 조성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 동안 대전역세권 재정비 촉진지구 내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하여 2013년부터 총 사업비 800억 원을 투입하여 베스티안 병원에서 계룡공고에 이르는 「신안동 길 및 삼가로 확장(개설)공사」를 추진하여 1단계 구간인 베스티안 병원에서 대전역 동 광장까지는 기 보상을 완료하고 철거 및 확장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2단계인 대전역 동 광장에서 계룡공고에 이르는 노선은 현재 일부구간에 대한 보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2017년 6월 준공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금회 추가 확보된 국비 150억 원은 매칭사업으로 시비 등을 확보하여 대전역 복합2구역 내 도로 등 기반시설 설치사업에 투입함으로서 한국철도공사에서 준비하고 있는 민자유치 공모사업에도 유리한 입장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하며, 이를 계기로 복합 환승센터 건립에 따른 부지 확보방안 등도 다각적으로 검토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철도박물관 입지여건이 용이하도록 역사공원 조성과 연계한 기반시설 확충으로 장기간 중단된 대전역세권 개발의 물꼬가 틔울 수 있게 된 것으로 판단됩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국비 추가확보를 통한 기반시설 확충으로 대전역 복합구역 개발과 연계한 삼성4구역 촉진사업은 물론 대신지구와 천동3지구의 주거환경개선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어 대전역 주변 개발사업은 점진적으로 가시화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경부고속철도변 정비사업과 대전역 증축사업 등이 완료되는 2016년 하반기가 되면 새로운 도시 재창조의 새 역사를 쓸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대전시청홈페이지 대전시 공식블로그 대전시 공식트위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