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일상/대전사람들

30년 전통한과의 장인, 서판석을 만나다 - 수제명과 -

 

 

 

30년 전통한과의 장인, 서판석을 만나다

- 수제명과ㆍ대전 대흥동 -

 

 

 

***

 

 

 모이기 힘든 가족들을 볼 수 있는 명절, 명절이되면 가족들은 한 군데 모여 어르신들은 어르신대로, 아이들은 아이대로 간식을 찾게 됩니다. 그런 간식중 명절 대표 간식을 하나 꼽자면 한과나 강정 같은 과자를 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요즘 한과라면 공장에서 쉴틈없이 찍어내고 설탕으로 범벅인 것들이 참 많습니다. 어느 때보다도 건강해야할 명절에 간식으로 건강에 해를 끼치면 참 곤란하겠죠?

 

 재밌게도 대전에는 이런 명절의 대표 간식 한과를 공장이 아닌 수작업으로 직접 만드는 장인이 있습니다. '서판석' 자신의 이름 세 글자를 걸고, 먹거리 X파일에서 흔히 말하는 착한가게와 같은 궤도를 달리는 것입니다. 이번 방문에 심도 깊은 취재는 없었지만, 짧은 만남과 약소한 다과를 통해 잠깐 경험했던 장인의 마인드를 이 포스팅에서 짧게 남기겠습니다. 

 

 

 

 

 

 수제명과는 저도 찾기 힘들었던 대흥동 한 가운데 위치하고 있습니다. 인근에 좋은 카페도 많지만, 활성화된 곳도 있고, 아직 사람의 발길이 적은 곳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전의 문화를 위해 노력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구석구석 닿았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돌고 뒤로 돌아 뚜벅뚜벅 들어간 곳에 겨우 '서판석 수제명과'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조용한 곳에 사람이 있을까하는 마음으로 조심스레 들어갔습니다. 들어가면 지금까지 학생들이 체험한 다양한 수제한과와 약과 등등이 문 안쪽으로 들어서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만 더 들어가면 장인이 수상 경력과 상장을 잔뜩 발견할 수 있습니다.

 

 

 

 

 

 각종 인증서, 한과 페스티발, 각종 행사에서 은상 금상 대상 수상한 경력까지 이것들만 봐도 장인의 실력과 노력을 알 것 같습니다. 그래도 직접 안쪽을 살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수제명과를 찾았던 1월은 이미 명절 때문에 한창 바빴기 때문에 당시 장인은 저를 신경쓰기 어려웠습니다.

 

 

 

 

 

 

 

 둘러보니 가게의 절반은 카페 절반은 주방이지만, 실제로 카페는 운영을 안하고 가끔 놀러오는 분들에 한해 단촐하게 한과와 차를 대접한다고 합니다. 평소에도 바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손님이 오더라도 신경쓰기 어려워서 그렇게 운영하고 있다고 장인 서판석씨는 멋적게 말합니다.

 

 

 

 

 

 

 

 

 

 사실 학생들의 작품 외에도 한눈에 봐서 딱 고고함이 느껴지는 작품들이 있었는데, 역시나 수상까지 했던 장인의 작품들이었습니다. 이렇게 고소함이 가득찬 곳에 있었더니 저도 한과를 좀 먹어보고 싶었습니다.

 

 

 

 

 

 

 차 한잔과 한과 한 점...

 

 먹어보니 일반 시중 마트에서 파는 공장표 한과와 다른 점이라고 한다면 첫 번째는 끈적함이 없다는 것입니다. 사실 저는 멋도 모르고 끈적한게 좋다고 느끼며 먹은 기억도 있는데 물어보니 공장표 한과는 설탕으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설탕이 녹아서 끈적한 것이고, 장인이 만드는 한과는 전통 방식을 고집하는 조청을 사용하여 끈적함이 없는 깔끔한 식감을 냈다는 것입니다. 이런 차이점을 들어서 그런지 평소에는 한둘 먹으면 질려서 못먹던 한과를 다 집어 먹었습니다.

 

 

 

 

 

 다 먹고, 잠깐 서판석 장인의 작업환경을 살피기로 했습니다. 과연 어떤 재료를 통해 어떻게 만드는지 정말로 궁금했습니다. 평소에도 건강식품이나 건강식에 관심이 많고, 집에서 밥을 해먹더라도 식제품 뒷면을 꼭 살피기 때문에 여기에 들어가는 재료들에 대해서도 자연스럽게 궁금증이 생길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장 먼저 보여주신 것은 강정에 뿌려지는 천연 재료들입니다. 순서대로 단호박, 뽕잎, 백년초로 친환경적인 재료를 사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우리 곡물로 만드는 재료도 있다고 자랑을 하시니.. 골라먹는 재미도 있습니다.

 

 

 

 

 

 서판석 장인은 대기업에서도 영입을 하려고 했을 정도로 기술력이 뛰어난 장인이지만, 장인이 달려온 길은 대기업의 대량 생산과는 다른 방향이라고 생각했기에 제안을 거절했었다고 합니다. 수제로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주문량에도 제한이 있고, 하루 생산량에도 제한이 생기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믿음이 가는 것 같고 저 역시 그 길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대전에 이렇게 옳은 길을 가고 있는 분이 가까이 있을 줄은 몰랐고, 모든 가게가 이처럼 양심적이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만 글을 줄입니다.

 

 

 

 

 

***

 

 

 

장소 : 수제명과

주소 : 대전광역시 대흥동 251-1

문의 : 042-223-2290

 

 

 

대전블로그기자단 김어성 대전시청홈페이지 대전시청공식블로그 대전시 공식트위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중구 대흥동 | 수제명과
도움말 Daum 지도
  • 많은 수상장들이 장인의 흔적을 보여주네요.
    요즘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주전부리가 많지 않아 아쉬운거 같은데,
    한과는 어린들도 익숙하시고 아이들도 달달해서 잘 먹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한과를 좋아하는데, 사진으로 만난 장인의 한과는 정말 바삭해 보이네요^^

    • 정말요.. 대전 이렇게 가까이에 장인이 있을줄이야..~ 많은 분들이 멀리까지 나가서 그런 장인을 찾을텐데요! 등잔 밑이 어두웠던 것이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