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여행/산(山)ㆍ천(川)

계족산 낭만여행! 단돈 만원으로 떠나는 오감만족 힐링투어

초록이 짙어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 시기. 
먼 산들은 벌써부터 울긋불긋 옷을 갈아입기 시작하는 가을의 초입입니다.
하늘빛이 유난히 예쁜 가을날 밤하늘의 달빛을 품고 별처럼 빛나는 낭만여행을 떠나 봅니다.

 

☞ 대전 대덕구 공정 생태관광 달빛품은 계족산 낭만여행 

 

 

더운 여름을 온 몸으로 이겨내고,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며 추억을 만든다는 건 참 좋은 일입니다.  

올 가을엔 나에게 어떤 색깔의 옷을 입혀 볼까 생각하다 색색깔의 가을색이 짙어지기 전 누구보다 먼저 노랑, 빨강, 파랑으로 가슴에 추억을 쌓기 위해 떠난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여행. 충분히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여행은 여행문화학교 산책이 진행하는 대전광역시 대덕구 생태. 공정여행 프로그램으로 딱 9월 한 달 동안만 만날 수 있는 여행으로 장동 산림욕장 관리사무소 앞에서 모여서 출발합니다.    

언제나 톡톡 튀는 상큼함으로 매력 넘치는 그녀. 여행문화학교 산책 김성선 대표와 산악사진가 이상은 씨가 함께 동행했는데요. 어두운 계족산 산행에 앞서 주의사항을 듣고 몸풀기 운동을 한 후 출발했습니다.

♪♪  탁! 떠나자!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여행! ​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여행 첫 회차에 참석한 시민들 (사진제공:여행문화 산책)


이름만으로도 충분히 가슴 설레이는 "달빛 품은 낭만여행".

달빛 아래 숨겨진 낭만을 찾아 떠나기 전 다 함께 인증샷을 남겨 봅니다. 이중엔 우리에게 특별한 감성을 선사해 줄 해금 연주자도 있고요. 감성 있는 여운을 짙게 남겨 줄 여자 시인 등 여행 첫날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오늘 이후 밤숲과 사랑에 빠질지도 모를거란 기분 좋은 기대를 품고 미리 준비해온 외투를 꺼내 입습니다. 


한낮의 뜨겁던 태양이 서쪽으로 넘어가니 선선한 바람이 불어줍니다. 

명품 숲 계족산 장동 산림욕장의 황톳길은 전국에서 유일. 한국관광 100선에 연속 선정, 여행 전문가들이 뽑은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에도 든 대한민국 대표 힐링 명소입니다.

 

맨발로 황토길을 걸어야 제맛이지만, 밤인지라 황톳길을 따라 옆으로 걸었습니다.
이마에 단 불빛 따라 걸어도 보고, 랜턴을 끄고도 걸어 봤습니다. 깜깜한 밤숲길이지만 함께 걷는 이들이 있어 전혀 무섭지 않은 낭만 그 자체네요.

 

 

오늘 밤은 유난히 친구들도 많습니다. 나무와 곤충이 더불어 함께 걸어가는 밤입니다.

일생의 인연을 만나기 위한 귀뚜라미와 풀벌레들의 몸부림. 그들의 노랫소리를 벗 삼아 걷고 또 걷습니다.

 

숨이 턱까지 차오르지만 임도를 만나기 전까지 걷고 또 걷습니다.  
한 걸음씩 내딛는 발자국 소리만이 들리는 밤. 어렴풋이 직감만으로 걷는 밤길. 넓은 산책길이라 그다지 위험하진 않아요.

야간 산행의 묘미까진 모르지만 적막한 계족산 밤숲을 걷는 느낌은 꽤나 신비롭습니다. 계족산성에 올라 대전의 야경을 바라볼 수 있을 거란 기대를 품고 한 발씩 또 내딛습니다. 

 


밤이 깊은 숲길.

숲에서만 느낄 수 있는 힐링.

오로지 숲에서만 맡을 수 있는 피톤치드.

밤숲에선 낭만을 넘어 내 몸이 치유가 되는 순간입니다.

보약보다 좋은 숲에는 나무들이 건강한 공기를 내뿜습니다.  나무가 울창한 숲에 가면 특유의 상쾌한 향이 나는데 그 향기를 우리 사람들은 좋아합니다. 이 모두 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 덕분입니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피톤치드는 잎이 넓은 활엽수보다 바늘같이 생긴 소나무, 잣나무, 편백나무 등 침엽수에서 훨씬 많이 뿜어져 나온다고 합니다. 지난여름 맨발 축제 때 와 보고서야 계족산성으로 오르는 초입에 유난히 침엽수림이 많다는 걸 알았어요. 

 

 

달빛이 드리워진 가을밤.

함께한 이들과 도란도란 얘기꽃을 피우며 걷다 보니 어느새 계족산성에 닿았습니다.

캄캄한 밤하늘에 별빛이 총총 내려앉은 밤분위기는 뭐라 표현할 수 없을만큼 좋습니다. 대전을 둘러싸고 있는 산(보.만.식.계)보문산, 만인산, 식장산, 계족산엔 타 도시보다 산성이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대전을 산성의 도시라고도 부르다죠.

 

 

햇살과 바람이 춤을 추는 한낮이 아니어도 정말 좋습니다. 

어둠을 뚫고 한 계단 한 계단씩 계족산성의 널찍한 돌계단을 오를 땐 아! 이제 정상이구나 싶어 뭔가를 이룬듯한 쾌감에 뿌듯함도 생겼습니다. 

밤 숲을 한 시간 좀 넘게 걸어 도착한 계족산성.

반짝반짝 빛나는 도심의 불빛을 내려다보니 다리는 좀 뻐근했지만 피로회복제를 마신 듯 몸도 마음도 점점 개운해짐을 느낍니다. 

♬ 별빛 마주하며 추억을 쌓아요. 감성 깊은 계족산 달빛산행

계족산성에서 바라 본 대전의 밤 전경

밤숲이 주는 선물은 뭘까요?

언제 또 이렇게 계족산 꼭대기에 올라 대전의 밤풍경을 볼 수 있을까요? 


떠나온 오늘이 사라진 밤.

지나가면 다시 그리워질 오늘의 밤.

고즈넉한 계족산성에서 가을밤을 만끽해 보는 시간.

바로 이런 느낌이 한낮의 태양 아래서는 만날 수 없는 계족산의 매력입니다.

 

밤숲의 고요와 밤하늘의 별들과 함께 밤은 점점 깊어 갑니다. 
야간산행은 여름이 최고지만 가을밤도 정말 좋습니다. 계족산성에 올라 보름달이 기울어가는 밤하늘을 바라봅니다.

온 세상 별들이 모두 우리를  내려다보는 듯한 기분입니다. 

 

♪ ♪ 밤숲의 멋이 가득한 계족산 달빛산행

 

 

캄캄한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들은 더욱 낭만적입니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라는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이 생각나는 밤입니다.   

초록의 싱그러움이 시원한 바람을 선사하는 한낮도 좋지만, 운치와 낭만을 함께 선사하는 선선한 가을밤은 참석자들에게 최고의 선물입니다. 

 

 

달빛과 별빛만이 우리를 지켜보는 밤. 감성 가득한 가을밤이 깊어갑니다. 

 

계족산 달빛 트레킹의 백미는 계족산성 널찍한 풀밭에서 이름도 어려운 스타코 비치 왈츠를 해금 연주로 듣고, 예스터데이도 감상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살짝 춥긴 했지만, 풀밭 위에 누우니 생각보다 포근함에 놀랐고, 주최 측에서 전해받은 따스한 차 한 잔에 온 몸이 사르르 녹는 듯했습니다.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로 시작하는 詩.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해금연주를 베이스로 정현종 詩人의 '방문객' 정용자 님이 낭송해 주셨어요.

 

별빛 아래서 전해지는 시구절은 저마다의 가슴에 꼭 꼭 새겨지고, 밤숲에서 듣는 감성 돋는 詩 감상은 그 옛날 추억이 가슴으로 날아드는 듯합니다.    

 


풀벌레와 귀뚜라미가 함께 노래하는 가을밤. 계족산성에서 밤하늘의 별을 보며 풍요로운 시간을 가져보는 시간입니다.  

휘영청 밝은 팔월 한가위 보름달이 약간 기울어가는 밤하늘. 총총히 빛나는 별들과 마주하고 누우니 고단했던 하루가 눈 녹듯 사르르 녹아납니다. 약간의 쌀쌀함도 가을밤의 매력이라 느껴집니다. 


낙엽이 쌓이기 시작하는 계절이 왔습니다. 언제 또 이런 산행을 즐길 수 있을까요?


밤숲은 낮 숲과 달리 낭만적입니다. 흰구름 둥둥 떠다니는 한낮의 파란 하늘도 멋지지만, 사방이 조용한 밤숲에서는 낮보다 더 정확하고 명쾌한 숲의 소리를 들을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산행하기 좋은 계절. 우리의 가을 산과 들이 곧 단풍으로 물드는 계절입니다. 
풍요로운 가을. 달빛을 품고 별을 보며 음악 감상을 볼 수 있는 숨겨진 매력을 찾아 계족산의 가을로 떠나 보세요.

 

9월에만 만나 볼 수 있는 "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여행". 지역 특성을 살린 대표 프로그램이니 이번 주엔 꼭 만나 보세요!!

 


이번 주 계족산 달빛산행은 9월 25일(수) 저녁 7시 20분과 9월 28일(토) 일 16:20분에 진행됩니다.
주말 프로그램과 주중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실시하며, 장동산림욕장 관리사무소 앞에서 집결한 후 출발합니다.

 

꼼꼼하게 챙겨 안전하고 즐거운 계족산 낭만 산책 떠나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 여행 신청하기  http://bit.ly/2NFaFAH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 여행 : 여행문화학교산책

[여행문화학교산책] 길과 문화, 그리고 지역을 잇고 자연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하는 인증사회적기업

smartstore.naver.com

<사진의 일부는 여행문화학교 산책에서 제공받았음을 밝힙니다>

 

 

2019/05/14 - [대전 문화/축제ㆍ행사] - 계족산 숲 속 피톤치드 마시며 황톳길에 흠뻑!!



 

  • 이점순 2019.09.23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저도 함께 갔는데...
    글을 맛깔스럽게 잘 쓰셔요...^^*

  • 이보라 2019.09.30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객'

    정현종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덕분에 방문객 시를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정말 멋진 가을날 보내셨네요. 대전 대덕구의 행사가 자랑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