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설 시 행동요령 및 지붕제설 방법은? 기상청에 다르면 오는 21일부터 22일 새벽까지 충남 내륙지방과 서해안은 물론 제주산지, 경남, 강원산지, 전북, 경북, 대구 등에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대설시 행동요령을 안내해드리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대전충남 기상 현황과 전망-o 현재, 충남지역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o 오늘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습니다. 대체로 흐리겠습니다.o 내일(21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마지막 눈이 내린 대청호          마지막 눈이 내린 대청호 아쉬움 보다 봄이 기다려지는 지금입니다.     ***     올해에는 강원도를 빼고는 전국적으로 눈이 참 안 내렸습니다. 지난 달 아침에 일어나니 눈이 살포시 내렸던 날이 있었지요. 오랜만에 내리는 눈이라 허겁지겁 대청호에 달려갔습니다.     도착하니 조금씩 내리는 눈은 그..
[대전명소]4월에 눈이 왔어요, 계족산의 봄앓이? 지난 토요일(4.20), 절기상 곡우로 본격적인 농사가 시작된다는 때에   우리 고장에도 눈이 내렸습니다.   봄꽃들이 피어나고 나무의 새순들이 빼곡하게 돋아나는 4월 하순에 눈이라니~~   이상기후로 인한 농가들의 피해가 걱정이 됩니다.     과수의 꽃들만 아니라 산자락을 수채화로 채색하던 산꽃들도 때아닌 추위에 얼마나 처연할까,   휴일에 계족산으로 향했습니다...
한밭수목원의 설경     한밭수목원의 설경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겨울이란 걸 잊을 새라 계절은 흰 눈으로, 북풍으로, 얼음이라는 결정체로 우리들에게 각인을 시키는 요즘입니다.         하늘이 좋거나, 햇살이 좋거나 자연이 고운 빛을 띨 때면 늘 달려가고픈 곳이 바로 이곳, 한밭수목원입니다.   &..
[대전전시]봄눈, 인도 환상을 좇다 ㅡ 환상 속의 도시를 좇는 한 연인   지난 주 한남대학교 정문 근처 한 카페를 찾았습니다. KIV COFFEE라는 곳이었는데요. 추운 날씨였지만 카페 안은 훈훈한 기운이 감돌았습니다. 그 공간은 ‘환상을 좇다.’라는 부제로 환상의 나라 ‘인도’에서 보고, 듣고, 느낀 그들의 이야기들이 사진과 공간에 담겨 있었습니다. 모두에게 들려주고자 기획된 전시였습니다. 기획 초기, 출판/전시를 목적으로 소션 펀딩 사이트 텀블벅을 통해 총 33분께 14..
[대전일상]강추위 속 출근길 강추위와 함께 2월을 시작하였습니다. 2월 2일 아침 창문을 열어보니 전날 내린 눈들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만들어졌어요.  맞은편 아파트 주차장의 차들 위로 눈들이 쌓여 있네요. 이크, 출근을 서둘러야겠어요. 아파트숲 사이로 아침햇살이 따스히 비추기 시작하네요. 하지만 체감기온은 뚝... 인도에 찍힌 발자국들이 분주한 아침을 말해 줍니다. 이런 날에 제일 고생하는 분이시지요. 원활한 교통상황을 ..
[대전명소]눈이 있는 풍경, 한밭수목원 동원   겨울이 오면 아이의 마음이 되어 그저 눈이 펑펑 쏟아지길 기다리게 됩니다. 눈발이 날리는 게 창밖으로 보이기만 하면  정한데 없이 발길을 재촉하지만 늘 종착지는 신기하게도 한 곳인데요, 그곳이 바로 한밭수목원입니다. 이렇게 늘 문이 열려 있구요 사계절 각기 다른 빛깔을 내보이지요. 억새의 빛깔이 황동색으로 빛나고 있고 나무는 줄기 안에서 물기를 끌어올리느라 분주한지 검은빛을 내고 있습니다..
[대전명소]한밭수목원 서원의 겨울 소경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은 끊임없이 바뀌고 시간은 쉼없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바쁜 일상에서 잠시 눈들어 보면 어느새 날짜는 이만치나 지나와있고 계절도 더욱 깊어가 있는 것 같아요.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때 찾는 곳, 자연이 때마다 보여주는 다양한 색깔들을 감상할 수 있는 곳, 한밭수목원 서원의 겨울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버드나무와 함께 줄지어 선 팽나무의 잎들은 모두 사라지고 없지만 나무 본연의 모습, 가..
[대전명소]눈 내리는 새해 새날, 천변을 걷다  새해 첫 주말입니다. 1월 1일이 바로 어제 같았는데 벌써 이레나 지나갔네요. 새해 첫날에는 흐린 하늘에서 자분자분 눈이 내리는 바람에 장엄한 해맞이를 하진 못했었지요. 뜨거운 일출의 풍경은 아니었지만 저는 새해 새날 고요한 천변에서 내내 경이로운 마음으로 끊임없이 쏟아져내리는 눈들을 맞이하였습니다.  새해 첫날에다가 눈이 내리고 있어 아무도 천변을 찾는 이들이 없을 줄 알았는데 자전거를 타는 시민, 운동하는 시민들..
[대전이야기] 3월중순에 카이스트에 핀 눈꽃 스케치    전국 각지에서는 봄꽃축제가 열리고 있거나 준비하면서 그 열기가 뜨겁습니다. 어느덧 겨울이 가고 3월 중순에 들어섰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난주 수요일에 때아닌 눈이 펑펑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휘날리는 정도로 온것이 아니라 세상을 하얗게 변화시킬 정도로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저는 2005년부터 2008년까지 3년이 넘는 시간을 강원도에서 살았었기 때문에 3월에 오는 눈은 많이 봐왔습니다. 심지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