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를 하기 시작하면서 요리의 즐거움을 알기 시작했는데요. 이 날은 유독 딱새우 버터구이가 먹고 싶더라구요. 대전은 아주 가끔 냉동 딱새우가 들어오기도 하지만 잘 가는 해물 전문점에 부탁하면 사장님이 구해주기도 합니다. 생긴 것은 조금 이상해 보여도 대하의 익숙한 맛과 달리 담백하면서도, 속된 말로 '존맛'을 만드는 새우가 딱새우입니다.

 

 

제주도나 남해에서나 만날 수 있는 딱새우는 회로도 좋지만 냉동된 것이나 냉장된 것을 구매하면 요리나 찜으로 해 먹는 것도 좋습니다.

가장 간단하게 해먹을 수 있는 방법은 찜이지만 조금 요리 솜씨가 있다면 딱새우 버터구이 요리가 제격입니다. 특히 딱새 우의 고소한 내장이 올리브 오일과 버터와 어울려 감자에 스며들면 그 맛이 참 좋죠.

 

 

한민시장은 요리를 하기 위한 재료를 사기에 좋은 곳입니다. 대형마트도 쇼핑하기에 편리하기는 하지만 가격이 살짝 비싸기도 하고 양을 흥정하기가 힘들다는 것이 단점이 있습니다.

한 바구니에 3,000원짜리도 이곳에서는 1,000원어치만 따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할인도 좋지만 우선 양에 대한 흥정이 가능해서 자주 한민시장을 들르곤 합니다.

 


이날은 감자가 먹고 싶어 졌는데요. 반지의 제왕에서 샘 와이즈 겐지가 감자의 맛을 이해 못하겠다는 골룸을 보면서 쪄서 먹고 구워서 먹고 익혀서 먹어도 맛있는 감자의 참맛을 모르냐고 했던 말이 생각이 납니다. 한민시장에서 감자와 딱새우를 샀습니다.

 

 

재료를 손질하기 전의 모습들입니다. 먹기 좋게 잘라야 하고 따로따로, 때로는 같이 조리해 먹어야 이날의 음식이 완성이 됩니다. 이 음식을 먹을 사람을 생각하면서 만들 때 음식의 맛이 더 좋아지는 합니다. 건고추는 이태리 고추 대신에 구매한 것으로, 청양고추를 말린 것입니다.

 

 

이제 딱새우를 손질해야 합니다. 딱새우는 '가시 발 새우'라는 정식 명칭을 가지고 있는데요. 숙성시킨 부드러운 살은 독도 새우에 준할만한 맛을 자랑하는 새우로 유명하죠. 실제 먹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대하나 독도 새우와 딱새우의 맛은 조금 다릅니다. 바닷가재 쪽에 더 근접하는 느낌입니다.

 

 

재료를 모두 구입하니 그래도 주머니가 살짝 가벼워지네요. 그래도 맛있는 요리를 해서 먹으면 기분이 좋으니까요.

 

 

보통은 딱새우가 꽃처럼 핀 것 같기도 한데요. 까놓지 않은 딱새우는 해물탕에 넣어서 먹으면 그 시원하고 쫄깃한 맛으로 인해 식감이 좋고요. 해물탕에서 깊은 맛을 내기 위해서 딱새우를 넣으면 좋습니다. 칫솔로 잘 손질하고 깨끗이 싯은 딱새우를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먼저 볶아 봅니다. 냉동된 것이니만큼 먼저 익혀주는 것이 좋습니다.

 


딱새우가 어느 정도 익고 나서 나머지 재료를 넣어주었습니다. 특히 감자가 먹음직스러워 보이는데 파프리카를 많이 넣을 필요가 없어서 하나만 구매했는데요. 미니 파프리카로 구매할까 하다가 그냥 일반 파프리카로 구매하고 노란색보다는 빨간색이 더 당겨서 빨간색을 샀습니다.

식감이나 입맛에 따라 다르지만 딱새우 버터구이를 하기 위해서는 양파, 마늘, 버터, 딱새우, 파슬리가루, 후추, 소금을 준비합니다. 버섯을 넣어도 좋고 안 넣어도 좋은데요. 버섯 대신 감자로 대신해봅니다.

 

 

요리를 다하고 나서 파슬리가루는 가장 나중에 위에 뿌려줍니다. 파슬리의 원산지는 스페인, 그리스, 알제리 등으로 유럽과 아프리카 북부에 야생으로 분포하는데요. 독특한 향이 좋은 파스리를 음식 위에 뿌려서 먹으면 생선, 고기, 마늘 등의 냄새를 없애면서 풍미를 더해줍니다. 특히 아피 올과 피넨이라는 성분은 부패를 일으키기 쉬운 박테리아의 번식을 방해한다고 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Hoon 2018.10.07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가시발새우 (딱새우)가 아니고 쏙이라고 하는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