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소골목 대전 계룡로536번길 여름 풍경


더운 날의 연속입니다. 여름이 여름 답게 더워야 하지만 야외 활동이 힘들 정도로 더우면 걱정되기도 합니다. 한참 진행 중인 여름 날에 좋은 하루를 만났습니다. 비가 온 뒤, 조금은 시원해진 대전. 오늘 방문해볼 골목길은 계룡로536번길 입니다. 평소에는 둔산동으로 이동하기 위해서 차량으로 자주 진입하는 곳인데요. 이번에는 걸어봤습니다.


 

계룡로536번길 64번부터 1번 길까지 있는 곳입니다. 작은 골목길이기 때문에 쉽게 놓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진입하기 전에 오래된 아파트 골목이 있어서 한 장 담아봤습니다. 때로는 이런 빈티지한 풍경이 좋기도 하지만 허물한 건물이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계룡로536번길 초입입니다. 우리나라의 골목은 어딜 가나 차량이 주차 되어 있어서 골목길의 아름다움을 상당히 많이 깍아 내립니다.


 

이 길도 마찬가지죠. 1주택 1주차장이 어서 실현되길 희망해봅니다. 표면적으로는 차 두 대가 왔다 갔다 할 수 있는 공간이지만 주차 되어 있는 차량 때문에 일방통행이 돼버립니다.


 

오래된 주택에는 사람이 살지 않습니다.


 

문으로 잠겨 있는 대문. 관리가 되지 않자 문을 닫은 모양입니다.



 

바로 앞에 아파트가 있기 때문에 간식을 팔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은 운영을 하는지 안 하는지 모르겠지만 꽈배기 하나 먹어보고 싶네요.


길을 중심으로 왼쪽으로는 백운2길로 통하는 길이 좁게 있습니다. 차량이 들어서기 힘든 곳으로 보였지만 역시 차량이 주차 되어 있습니다. 백운2길도 좁고 낡은 골목길입니다.


 

탄방동으로 통하는 길의 끝. 골목이 조금씩 넓어집니다. 이곳 차량 통행도 꽤나 많은 편이거든요.


 

낮은 주거지 옆에는 높은 아파트가 늘 있습니다. 어딜 가나 비슷한 것 같습니다.


 

여름이라서 초록 초록 합니다. 또 비가 내린 뒤이기 때문에 더욱 강하게 표현되죠.


 

이 골목은 사람보다는 차량이 더 많이 오고 가는 골목길입니다. 저 또한 항상 차량으로 이용했으니깐요. 갈마동에서 탄방동 또는 둔산동으로 빠르게 빠져 나갈 때 사용합니다. 이 골목을 걸어봤습니다. 이런 빈티지한 공간을 좋아하면서도 좀 더 관리가 돼서 예쁘게 꾸며지면 어떨까 하는 바램도 생긴 기회였습니다.

뭔가 좁고 복잡한 느낌의 골목길. 대전 계룡로536번길 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Copy 2018.07.16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