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에 있는 동춘당 종택'과 '소대헌·호연재 고택’이 국가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됐습니다.

 

 

 


사진 :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8월 26일 동춘당 종택소대헌·호연재 고택을 국가 지정 문화재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했는데요. 중요민속문화재 제289호로 지정된 대전 동춘당 고택(:대전시 유형문화재 제3)’은 조선 후기 기호학파의 대표적인 학자인 동춘당 송준길(1606~1672)5대조 송요년(1429~1499)15세기 후반에 처음 지었다고 전해집니다.

 

 

 

 

동춘당 고택은 그 이후 몇 차례 옮겨지었는데요. 현재는 1835년 중건할 때의 모습입니다. 임진왜란 이전 충청지역 살림집의 흔적을 볼 수 있어 희소서이 있습니다.

 

 

 

 

동춘당 고택의 안채는 충청지역에서 드문 자형 평면구조인데요. 중앙에 놓인 6칸 규모의 대청과 양통집 구조인 서쪽의 날개채, 세로로 긴 안마당 구성은 이 지역 상류주택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 사랑채는 정면 6칸 측면 1칸 반이며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는데요. 일자형으로 규모가 크고 큰사랑방과 작은 사랑방이 별도의 마루방을 가지고 있으며, 내외담을 통해 안채와의 절묘한 조형성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안채는 3칸으로 된 대청을 중심으로 안방은 서쪽에 있고, 뒤에는 골방이 있으며, 앞에는 부엌이 배치돼 있습니다. 동쪽은 건너, 부엌, 행랑방이 서로 연결돼 있습니다.

 

 

중요민속문화재 제 290호로 지정된 대전 소대헌·호연재 고택(:대전광역시 민속문화재 제2송용억 가옥)’은

동춘당 송준길의 둘째 손자 송병하(1646~1697)1674년 분가하여 건립한 고택입니다. 송병하의 아들 소대헌과 송요화(1682~1764)1714년 옮겨지어서 현재까지 이르고 있습니다.

 

 

 

 

소대헌·호연재 고택은 17세기에서 18세기로 넘어가는 시기에 여류 문인인 호연재 김씨가 살았던 곳이도 합니다. 송병하의 며느리인 호연재 김씨는 여성 특유의 감성을 담은 많은 시를 남겼습니다.

 

 

 

 

이 고택은 조선 중기 대전지역의 살림집을 이해할 수 있는 건축적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충청지역에서 보기 드물게 큰 사랑채와 작은 사랑채와 가묘로 구성이 되어 있으며, 대문을 들어서면 왼쪽에 큰사랑채인 소대헌이 있습니다. 또 오른쪽에 작은 사랑채인 오숙재가 있습니다. 큰 사랑채는 양통집의 구조입니다.

 

 

 

 

대청을 한쪽에 두는 방식이나 안채의 마루방과 툇마루 등을 전면뿐만 아니라, 사방에서 다양한 크기로 배치하는 양식으로 지역적 특색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안채의 뒤편에는 앞면 2, 옆면 2칸으로 만든 송씨가묘란 편액이 붙어 있는 사당이 있는데,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큰집격인 동춘당 고택과 같이 송준길 가문으로서 호서지역의 명문가 후손 집안으로 면모를 찾을 수 있습니다. 비교적 조선 중기의 원형이 잘 남아 있으며, 대전지역에서는 살림집이 거의 남아 있지 않는 상태에서 지역적 특색을 알 수 있는 희소성이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