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사로 이어지는 도로는 대전의 중심이었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때가 언제인지 생각해보면 어언 30여 년 전으로 그 후로 대전 구도심은 꾸준하게 낡게 변해갔는데요. 그렇지만 오랜 시간의 노력으로 조금씩 바뀌어가고 있었습니다.

 

대전 중앙시장을 입구에서 으능정이 거리 사이의 공간에서는 아트마켓과 공연예술이 함께하는 시간이 마련되었습니다. 지난 9월 29일에 공연예술과 공예품을 같이 만날 수 있는 아트마켓이 열렸습니다. 

 




2018 들썩들썩 원도심은 문화와 만나고 예술이 흐르는 은행교에서 열렸는데요. 예술가와 상인, 세대와 세대, 사람과 사람을 잇는 다리가 놓이는 문화가 있는 날. 젊음과 오래된 것을 연결한 '영구(Young+舊) 잇다' 이벤트가 펼쳐졌습니다. 



 

아트마켓의 한 부스를 찾았을 때 본 오작교 느낌의 카드를 만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오작교(烏鵲橋)는 소를 키우는 목동 견우와 옥황상제의 딸인 직녀의 사랑이야기를 품고 있습니다. 

 

남자판 신데렐라 이야기라고 해야 하나요.  신데렐라가 재투성이 소녀이니 남자에게는 어울리지 않겠지만 말입니다. 높이 날 수 있는 까치와 까마귀가 자신들의 몸으로 은하수에 다리를 놓았다고 하는데 견우와 직녀에게는 단 하루가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이었을 거에요.  




 

이곳에서 팔리는 것은 일반적으로 시중에서 살 수 있는 것들이 아니라 수제품이 많았습니다. 이곳에 물건을 가지고 나와서 파는 분들은 대부분 여성분들더라고요. 


 



도자기까지 모두 직접 굽고 그위에 그린 것인지 모르지만 소녀감성 물씬 풍겨 나는 아이템들이 가득합니다. 자줏빛이 도는 무대조명과 그위로 점점이 떠다니는 구름이 대전 원도심의 야경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이쁜 아이템들을 보니까 그냥 주머니가 열리네요. 

 



 

가다가 또 한 번 눈에 뜨인 아이템입니다. 속눈썹이 아름다운 부엉이는 저한테도 잘 어울립니다. 





은행교와 목척교를 사이에 두고 음악분수가 있는데 가상 쇼를 할 수 있는 프로젝터도 설치가 되어 있어서 음악분수를 배경으로 다양한 영상이 상영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아트마켓은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니라 지속해가는 행사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예술단체가 교류하고 지역민들이 함께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소통과 축제의 장인 아트마켓은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아트마켓에 들렸다가 가까운 중앙시장도 방문했어요!

 


 

다시 중앙시장으로 발길을 해봅니다. 이날 구입하려고 생각한 것은 바로 민물새우입니다. 민물새우를 쓸 곳이 있기에 찾아다녀봅니다. 이곳저곳으로 걸어 돌아다니지만 민물새우를 어디서 파는지 살짝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다가 눈에 띈 참치입니다. 이 참치는 횟감용이라는데 참치횟집이 아니고는 이 정도를 소화할 수 있을까요. 갑자기 참치가 먹고 싶어 지기는 했지만 지난번 서산에 갔을 때처럼 원래 목적을 잊어버리지 않고 다시 움직입니다. 생각해보면 참 먹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것이 저네요. 

 




전라남도에서 가져온 소금이라고 하는데요. 맛을 보니까 뒤에 쓴맛이 없어서 괜찮습니다. 





톡톡 튀며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민물새우를 드디어 만나 봅니다. 싱싱해 보이는 것이 그냥 라면에 넣어서 먹으면 끝내주는 신선한 맛을 내어줄 것만 같습니다. 그렇지만 라면에 넣기에는 가격이 살짝 있는 편입니다. 조금만 넣어볼까 고민도 잠시 했지만 그냥 잘 씻어서 냉동시킬 생각입니다. 






이날 사온 민물새우는 이렇게 채반 같은 곳에다가 놓고 흐르는 물에 잘 씻은 다음 세 봉지에 나누어서 담았습니다. 한꺼번에 담으면 나중에 관리가 불편해지죠.

 

아트마켓과 중앙시장 방문으로 알찬 하루를 보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