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비엔날레 2018 : BIO>전시가 17일 대전시립미술관에서 개막해 오는 10월 24일까지 열립니다.

 

'예술로 들어온 생명과학'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생명과학과 로봇기술, 인공지능 등 4차 산업의 주요 의제와 예술을 접목시켰습니다.




 

 

이번 전시는 대전시립미술관 뿐만아니라 DMA 아트센터, 대전창작센터, KAIST비전관, 한국화학연구소 SPACE C #, 기초과학연구원 문화센터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를 손꼽아 기다렸는데요. 전시를 둘러보며 키아누리부스 주연의 영화'매트릭스'를 체험하고 온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공상과학영화의 스펙터클한 세트장을 견학하고 왔다고 할까요! 4개의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의 특별함 속으로 함께 가볼까요.


 

<1 hall의 주제 : 바이오 미디어>




 

헤더 듀이 헤그보그 작가의 작품<스트레인져 비젼스>입니다. 발전하는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사회구조를 탐구하는 작가입니다.

 

길거리에서 머리카락이나 담배꽁초를 주워 유전자 DNA를 분석하여 3D 프린트로 출력하여 만든 얼굴입니다. 이 작업에서 구현한 얼굴과 진짜 똑같은 얼굴을 만난적도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어디서나 쉽게 채취 할 수 있는 DNA에 대한 경각심과 CCTV와 같은 감시 기술이 생물학적 영역으로 확대될 수 있음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수잔 앵커의 작품< 배양 접시 소 바니타스>입니다. 바이오 아트의 선구자인 수잔 앵커는 다양한 디지털 작업으로 17세기 네덜란드 회화 양식인 바니타스를 표현한 사진 시리즈 작품을 선보입니다. <원격감지>는 <배양접시 소 바니타스>의 사진들을 3D 프린팅으로 작업한 작품입니다.


 



 

<아스트로 컬쳐>는 햇빛 대신 LED조명 아래 배양한, 살아있는 식물입니다. 작가는 박스 안이 마치 우주라고 가정한 후 인공 LED 태양으로 배양이 가능할거라는 화두로 출발합니다. <아스트로 컬처>에 배양된 식물은 작가가 한국에 와서 직접 씨를 심어 배양했다고 합니다.



 

 

두류 베리는 생물학 애니메이션 영상제작자입니다. 그는 세포의 움직임과 관측상의 데이터를 모티브로 하고 잇는데요. 자신만의 칼라와 규칙으로 추상적인 모형틀 애니메이션을 만들어냅니다. 이 작품은 동영상으로 되어 있는데 한참을 보고 있으면 우리 몸을 이루고 있는 세포가 이토록 아름다웠나하는 생각을 하며 푹 빠져드는 영상작품입니다.




 

페이잉 린의 작품<우주의 만화경>은 과학기술을 이용해 만다라를 제작합니다. 만다라는 불교에서 주로 쓰는 용어로, 부처와 보살을 통해 우주의 진리를 표현합니다.

 

작가는 배양접시 속에 다양한 미생물을 증식시켜 나타난 형상을 작품으로 만들었는데요. 미생물을 증식 시킬 때 작가의 뇌파를 연결시켰습니다. 그러니 이 배양된 미생물들은 작가의 정신세계가 방영된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2hall의 주제 : 디지털 생물학>


 



 

 

Artficial Nature는 지하루와 그라함웨이트필드가 팀으로 작업했습니다. 작품<중첩 속으로>는 생태계를 인공적으로 만들고 진화시킵니다. 심플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의 수준이 아닌 상호 작용을 통해 성장하고, 태어나는 자연의 본질을 표현했습니다. VR을 통해 작품 속으로 들어가 그 작품을 체험할 수도 있습니다.

 


 

 

 

필립 비즐리의 작품<빛나는 토양>은 건축가, 엔지니어, 디자이너, 시인 등이 협업해 탄생했습니다. 이 팀은 인간의 생체에 반응하고 성장과 재생이 가능한 것을 건축에 도입하여 살아있는 건축물을 만들기를 원합니다. 이 작품들은 센서가 달려있어 손을 가까이하면 움직이기도 하고, 불이 켜지기도 하고, 향이 나기도 합니다.



 

 

차우람의 작품<쿠시코스 카붐>는 기계에 생명을 불어넣어 기계생명체라는 이름을 부여했습니다. 기계부품과 금속재료를 사용해 제작했으나 마치 진짜로 숨을 쉬고 있다고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정교하게 만들었습니다. 주로 꽃이나 파중류를 제작했고 기계와 인간의 공생이라는 메시지를 전해줍니다.

 


<3hall의 주제 : 불로장생의 꿈>


 

 

루이 필립 데메르의 작품<블라인드 로붓>는  로봇 팔입니다. 관절을 이용하여 만들었는데, 마치 시각장애인이 손을 더듬어 사람을 인식하는 것 처험 사람을 만져서 인식합니다.  이 작품은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애기 헤인즈의 작품<변모>는 우리 신체 내에 존재하는 아름다움에 영감을 받아 작업했습니다. 작가는 아기 모형 조각에 인위적으로 설계된 것을 적용했습니다.  

 

 

 

 

행위 예술가 스텔락은 인간의 신체가 기계와 결합할 때 가장 완벽하고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작품<확장된 팔>은 인간의 신체는 쓸로 없다는 개념에서 출발합니다. 작가는 데이터를  프로그램하여 다양한 전자 장치와 의료 장비들을 사용해 자신의 신체 변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둘러싸고 있는 동영상들을 통해 작가의 행위예술도 관람 할 수 있습니다. 

 

 

<4hall / 5 hall의 주제 : 인류세의 인간들>

 

 

 

 

 

"인류세는 1995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네덜란드의 화학자인 폴 크뤼천이 주장한 것으로 현재 충적세가 끝난 뒤의 새로운 지질시새를 뜻한다. 생태계가 파괴되고 급변하는 현재 인류 이후의 인간들은 지구와 인류의 지속적생존을 위해 생산과 소비를 조절하고 재생에너지를 활용하거가 환경 복원을 위한 신기술을 개발한다. 바이오 아트 역시 현시대의 산물이기에 거시적인 생태문제를  고민한다. 우리가 당면해 있는 유전자 제조합, 동물 실험, 생명 권력 등을 생명윤리 사상적인 딜레마를 다룬다."

 

미나 올다스의 <과잉의 에코시스템>은 탱양의 거대 쓰레기 지대를 소재로 삼았습니다. 식물들의 광합성과 산소 배출로 작품의 가운데 있는 물 속에 산소를 보내어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자급자족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가운데 구 안에는 구피등 물고기가 살고 있습니다.

 

 

 


 

5hall은 대전시립미술관 1층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아트 오리엔테 오브제 작가의 <아마도 말이 내 안에 살고 있을 지도 몰라>작품과 푸른색 카네이션을  만든 BCL <커먼 플라워 커먼스 - 불법 에디션> 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미술 관람으로 한 숨 돌리는 여유를 가져보세요.^--^

 

 

 

BIO 대전비엔날레 2018 (7.17~10.24)

관람시간 : 10 : 00 ~ 19 : 00 (관람시간 종료 1시간 전 입장 마감)

휴관일 : 둴요일 휴관(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그 다음날 휴관)

관람문의 : 042) 120

관람료 : 성인( 25세 ~ 54세) 7,000원

             7세 이상 청소년, 대학생, 교사, 국군장병, 예술인패스 소지자 5,000원

무료 : 65세 이상 노인 6세 이하 어린이, 꿈나무사랑 카드 소지자,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유자, 국가 유공자,

         독립유공자, 5.18민주 유공자.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

❍ 전시기간 : 2018. 7. 17. ~ 10. 24.(100일간)

❍ 장 소 : 대전시립미술관 1-5전시장

❍ 작 가 : 11개국 16작가/ 수잔 앵커(미국), 페이잉린(대만), 헤더 듀이-해그보그(미국), 드류 베리(미국),

지하루 & 그라함 웨이크필드(한국/미국), 필립 비즐리(캐나다), 최우람(한국), 김형중(한국), 스텔락(호주), 에기 헤인즈(영국), 루이-필립 데메르(캐나다), 피냐 욜다스(터키), 길베르토 에스파자(멕시코), BCL(오스트리아/일본), 아트 오리엔테 오브제(프랑스)

❍ 기획의도 : 2018 대전비엔날레의 주제는 바이오이다. 바이오는 생명, 생물을 뜻하며 생명공학이나 건강관련 단어 앞에 붙는 접두어이다. 생명공학기술을 기반으로 예술적인 상상력이 결합된 바이오아트는 기존의 예술이 다루지 않았던 과학 분야의 대상을 중심으로 실험적인 작품을 제시한다. 예술의 오랜 재현의 역사에서 벗어나 예술가 스스로가 생명을 다루는 창조자의 위치로 바뀐 전복적인 예술이기도 하다. 하지만 바이오아트는 단순하게 생명기술을 제시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와 관련된 미학적, 사회적 맥락에서 다양한 질문들을 던진다.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 판타지>

❍ 전시기간 : 2018. 7. 17. ~ 10. 23.(99일간)

❍ 장 소 : DMA 아트센터

❍ 작 가 : 김순례, 이병찬, 이형구

❍ 기획의도 : DMA아트센터 공간 특유의 젊고, 창의적인 전시를 통해 어린이들의 과학예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한다. 다양한 생물학적 혼종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현대미술과 생태학적 실천의 확장적인 결합을 모색하고 교육프로그램과 연계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과제인 어린이들의 창의력 개발은 물론 전시와 교육이 함께 이루어져 소통하는 미술문화를 정착한다. 동시대에 발생 가능한 새로운 예술적 특성으로 전시 전체를 하나의 패러다임으로 제시하고, 미술전시에 대한 창의적 시선을 도출한다.

 


대전비엔날레 2018 <아티스트 프로젝트>

❍ 전시기간 : 2018. 7. 24. ~ 10. 12.(81일간)

❍ 장 소 : 대전시립미술관 창작센터 <부분과 전체> / KAIST 비전관 기획전시실 <타자의 시선>

❍ 작 가 : 노상희, 두루필, 러봇랩/ RETRIEVER, 신승백·김용훈

❍ 주최기관 : 대전시립미술관, KAIST한국과학기술원

❍ 기획의도 : 아티스트프로젝트(ArtiST Project)는 ‘Art in Science & Technology’의 합성어로 예술가와 과학자의 창의성에 주목하는 영역 간 융합 프로그램이자 전시이다. 과학도시 대전에서만 경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과학예술 융복합 프로그램 참여자들이 새로운 창작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 에티카>

❍ 전시기간 : 2018. 7. 9. ~ 9. 30.

❍ 장 소 :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 플라자 Space C#

❍ 작 가 : 김의식, TENT(김남표+윤두진), 이성원, 바이오Lab(송재광 박사, 홍상식, CREME(윤석원+신지연))

❍ 기획의도 : 바이오 연구의 다양성과 발전에 따른 인간과 환경, 공동체에 관한 다양한 과학적, 철학적, 사회학적 의제를 도출시키며,예술을 매개로 과학적, 철학적, 예술적 사유에 대한 이해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한다.

 

대전비엔날레 2018 <아트 인 사이언스>

❍ 전시기간 : 2018. 9. 17. ~ 12. 28.

❍ 장 소 : 기초과학연구원 과학문화센터 전시관

❍ 기획의도 : 4년간 실행되었던 아트 인 사이언스의 역사를 아우르는 전시를 기획하고 대전비엔날레의 주제 bio에 맞추어 생명과학 분야에 집중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