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은 '예술로 들어온 생명과학'을 주제로 오는 10월 24일까지 '대전비엔날레 2018' 전시를 개최합니다.

대전시립미술관은 과학 도시 대전에 맞게 과학과 예술의 만남을 꾸준히 주선해 왔는데요. 이번 전시는 대덕연구 개발특구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과학과 예술이 융·복합되는 현장입니다.


 

대전비엔날레는 2012년 1회로 시작하여 기술과 자연, 인간을 통합하는 격년제 예술 프로젝트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번 대전비엔날레 2018은 4회째를 맞이하고 있는데요. 대전시립미술관 뿐만 아니라 대전창작센터, DMA 아트센터, 한국화학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에서 전시가 진행됩니다.


 

대전비엔날레 2018을 만나러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플라자 Space C#를 방문했습니다. 이곳에서 '바이오 에티카'라는 주제의 전시가 9월 30일까지 열립니다.

이 전시를 손꼽아 기다렸던 저는 개막하는 당일 관람했습니다.

 

'바이오 에티카' 전시에는 김의식, TENT(김남표, 윤두진), 자연미술팀(이성원, 서산중앙고 학생들), 바이오 Lab(송재광 박사, 홍상식, CREME(윤석원,신지연) 작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바이오 에티카'는 인간 중심이 아닌 미시적인 생명체, 생명 공동체, 우주 공동체라는 거시적이고 본질적인 개념을 생각하게 만드는 전시입니다. 

 

김의식 작가의 작품을 보면 나이테 같은 것이 보이는데 자세히 보면 작가가 뼈에 새긴 글자입니다. 김의식 작가는 10여 년 전에 큰 사고를 당하면서 아끼던 지인들을 한꺼번에 잃어버리는 아픔을 겪었는데요 . 그때 장례식 후에  지인들의 물건을 태우는 것을 보면서 덧없음, 상실감, 슬픔을 맛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느 날 김의식 작가는 교통사고를 당해 엑스레이를 찍었는데요. 자신의 뼈 사진을 보며 이질감, 죽음, 쓸쓸함 등을 느끼면서 뼈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밍크고래 뼈로 작업한 이유는 밍크고래 지느러미 뼈가 인간의 손 뼈 구조와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밍크고래의 뼈에 글을 새긴 이유는  인간들이 이기심으로 고래를  포획하면서 빚어진 절망을 표현하고 싶었다네요.


 

이 작품은 코끼리 코 뼈에 사슴뿔을 조합한 것입니다. 변화와 진화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시간의 흐름으로 글이 희미해졌는데, 이것조차도 작가는 시간의 흐름에 순응합니다. 어차피 인간은 죽으면 없어지고, 자연의 절차 중 하나라는 뜻이죠.


 

소머리뼈에 사슴 뼈를 조합한 작품입니다. 전시된 작품들은 모두 내진으로 모형을 떠서 만든 작품인데, 이 작품만이 진짜 뼈로 작업한 것입니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라는 말처럼 김의식 작가의 작품은 자세히 오래 보아야 작품의 본질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초현실 회화 작가 김남표윤두진 조각가가 만나 자연과 문명의 대조를 다룬 작품들입니다. 어떻게 보는 냐에 따라 해석이 다르게 될 수 있는 작품입니다.

조작된 조형물들은 갑옷을 입고 있는 모습들인데요. 인간의 욕망을 갑옷을 두룬 전사처럼 입체적으로 표현했습니다. 회화 작품도 순간적인 발상을 가지고 연상되는 것을 이어서 작업했습니다. 안 이어지는 것 같지만 떠오르는 이미지를 생각하게 하는 작품입니다. 저는 이 작품을 보면서 스타워즈가 생각이 났는데요. 작가의 작품 의도를 알게 되면서 한참 생각했습니다. 



 

자연미술 이성원 작가와 서산중앙고등학생들이 만든 작품입니다. 보통 무얼 만들까 먼저 구상하고 만드는데 자연미술은 먼저 구상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에서 얻은 영감을 통해 작품으로 형상화합니다. 작가가 학생들의 작품을 많이 보여 주고 싶어서 사진을 많이 가지고 왔다고 합니다. 가지고 오신 작품들을 너무 많아 다 전시를 하지못해 아쉬웠다고 해요.

 

솔잎으로 만든 머리핀, 식물로 만든 고양이 수염, 조개의 모양만으로도 수묵화을 연출한 작품, 물이 떨어져 얼룩진 모양이 바로 꽃게가 되는 자연미술…. 학생들의 개성넘치는 작품과 만나봅니다.


 

비가 온후 진흙에 나뭇잎이 떨어져 있는 것을 떼어보니 나뭇잎 모양이 새겨져 있는 것을 보고 나는 얼마나 많은 나뭇잎을 알고 있는가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시멘트 틀을 만들어서 나뭇잎 모양을 찍어냈습니다. 참깻잎, 호박잎, 대추 잎, 호박을 찍어 냈습니다. 이렇게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미물들에 의미를 부여하고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이 바로 자연미술입니다.


 

빨간 지점에 서 있으면 2초 후에 음악이 나옵니다. 우리 몸을 미생물로 표현 한 작품입니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우리 몸을 구성하고 있는 미생물들이 함께 움직입니다. 과학과 미술의 향연을 통해 인간의 본질을 탐구하는 재미있는 시간입니다. 



▶️ 바이오에티카 / 한국 화학연구원 디딤돌 플라자 Space C# 7.9~9.30

▶️ 대전비엔날레 2018 : 바이오 / 대전시립미술관 7.17~10.24

▶️ 바이오판타지 / DMA아트센터 7.17~10.23

▶️ 아티스트프로젝트 / 대전창작센터 7.24~10.12

▶️ 아트 인 사이언스 / 기초과학연구원 과학문화센터 전시관 9.17~12.2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장동 86-1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