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문화/전시ㆍ강연

대전미술 100년, 미래의 시작! 대전시립미술관 개관20주년 기획전

 

대전미술 100년, 미래의 시작

개관 20주년을 맞이한 대전시립미술관이 오는 16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미술관 1-3전시실에서 ‘대전미술 100년, 미래의 시작’ 전시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대전미술의 태동에 영향력을 끼쳤던 대표적인 10인의 원로‧작고 작가들의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았는데요. 대전현대미술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입니다.

실경산수화를 꾸진히 연구해 온 한국화 화단의 거장  조평휘의 작품을 비롯해, 세필로 무한 반복한 점묘법으로 회화의 근원적 방식을 추구하는 김홍주 외 정해조, 이건용, 故 강환섭, 김수평, 남철, 이종수, 윤영자, 한정수 작가의 작품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씁니다.

특히 16일 오후 4시 개막식에 앞서 한국 현대미술과 행위예술의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해온 이건용 작가의 퍼포먼스 ‘달팽이 걸음’이 진행됩니다.

‘달팽이 걸음’은 1979년 ‘상파울로 비엔날레’에서 처음 발표된 퍼포먼스인데요. 느린 달팽이가 남긴 궤적을 통해 작가의 작업세계를 보여주고 관객의 소통을 끌어내는 시간입니다.

김민기 대전시립미술관 전시 2팀장은 “대전현대미술에 귀감이 되는 원로·작고 작가들의 예술혼과 작업태도를 통해 대전미술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말했습니다.

 

 

 

 

DMA아트센터 기획전‘FareWell’

청년작가들의 실험적인 작품을 전시하며 현대미술의 다양한 흐름을 소개하는 대전시립미술관 DMA아트센터가 15일부터 12월 16일까지 기획전 ‘FareWell’을 개최합니다.

엑스포시민광장에 위치한 DMA아트센터는 폭 넓은 창작과 전시 기회를 제공해 청년작가를 육성하고 있는데요. 지역미술을 널리 알리는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순수미술을 기반으로 문학, 패션 등 다양한 분야와 결합한 신진 작가들을 선정해 예술개념의 현재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특히 현대사회의 주요 매체인 소셜네트워크(SNS)가 예술과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관객과 유쾌한 소통을 이끌어내는 작품을 선보입니다.

참여작가 Novo는 설치, 회화, 타투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개인적인 경험을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작품에 녹여냈는데요. Novo는 유명 패션브랜드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대중적이면서도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작업으로 20~30대층의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Siki PARK과 강철규 작가는 각각 사진과 회화라는 매체 안에서 규제와 경계를 허물며 독창적 예술세계를 펼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는 “FareWell은 전시전체가 하나의 스토리로 구성되어 관객들에게 자신의 경험과 기억을 작품을 통해 떠올리고 각자의 여행을 떠나는 시간을 제공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서구 만년동 396 | 대전시립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