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일상/대전사람들

대전 목동 복합문화공간 '마미뜰', 커피강의와 책이 있는 동네사랑방

 

기사출처 : 월간이츠대전 2018년 11월호

하루 다섯 명도 찾지 않던 주민센터 내 작은 도서관이 엄마와 아이들로 북적이는 동네 사랑방이 되었다.

엄마들은 북 카페에서 인문학 강의를 듣고 오카리나를 배우고 천연 캔들을 만든다. 꼬마들은 도서관에서 그림책을 보거나 방바닥을 뒹굴며 논다. 도복을 입고 태권도장에 가던 아이는 잠시 들러 책꽂이에서 학습만화를 꺼내 읽다가 시간이 됐는지 발걸음을 옮긴다.

한 공간에서 엄마는 엄마대로, 아이는 아이대로 각자 좋아하는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낸다. ‘마미뜰’이란 이름처럼 엄마와 아이들이 평화롭게 노니는 정원의 모습이다.하루 다섯 명도 찾지 않던 주민센터 내 작은 도서관이 엄마와 아이들로 북적이는 동네 사랑방이 되었다.

엄마들은 북 카페에서 인문학 강의를 듣고 오카리나를 배우고 천연 캔들을 만든다. 꼬마들은 도서관에서 그림책을 보거나 방바닥을 뒹굴며 논다. 도복을 입고 태권도장에 가던 아이는 잠시 들러 책꽂이에서 학습만화를 꺼내 읽다가 시간이 됐는지 발걸음을 옮긴다.

한 공간에서 엄마는 엄마대로, 아이는 아이대로 각자 좋아하는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낸다. ‘마미뜰’이란 이름처럼 엄마와 아이들이 평화롭게 노니는 정원의 모습이다.

활용도 낮은 도서관을 새로운 공간으로 의기투합

중구 목동복합커뮤니티센터에 이런 공간이 탄생할 수 있었던 건 주민센터 직원들과 주민들의 의기투합 덕분이다. 목동 민찬기 동장은 전국적으로 빅히트를 친 배달강좌제를 기획 운영한 주역이다. 학습으로 주민이 행복하고 삶의 질이 높아지는 것을 경험한 그는 커뮤니티의 중심에 주민이 서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했다.

 

 

민 동장은 “주민의 힘으로 만들고 운영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행정은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게 원칙”이라며 “작은 도서관을 주민들 스스로 나서 교육문화공간으로 가꾸고 있다”고 했다.

목동의 중심에 위치해 접근성은 좋지만 활용도가 낮아 아쉬움이 컸던 도서관을 변신시키고자 주민들은 머리를 맞댔다. 토론하면서 대안으로 찾아낸 게 북 카페와 교육문화프로그램 시설을 겸한 복합문화공간이다. 건축업을 하는 주민이 인테리어를 돕고 빵집, 정육점, 약국, 식당 주인들도 동참했다.


빵집·정육점·약국·식당 주인 동참
일궈낸 공간


민 동장은 “주민의 힘과 노력에 감동했다”며 “마을공동체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했다.

마미뜰은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코디네이터들의 자원봉사로 운영되고 있다. 모두 목동 주민이다. 장혜영 위원장은 “엄마들이 몇 명씩 조를 짜 프로그램 운영과 책 정리, 청소 등을 하는데 자원봉사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감사하게도 아이들 독서지도와 글쓰기, 예절교육 등 재능기부를 하시겠다는 어르신들도 있다”고 전했다.

현재는 인문학을 비롯해 영어, 캘리그라피, 오카리나, 보드게임 등 성인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가을학기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데 무료이거나 재료비 정도의 저렴한 수강료만 받는다. 북 카페에서 마시는 찻값도 자율기부여서 모금함에 성의껏 넣으면 된다.

강좌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고 아이들 방학이 있는 겨울학기에는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란다.

인문학 강의를 들으러 옆 동네에서 왔다는 정연경(44) 씨는 “한 공간에서 강의를 듣고 차를 마시며 책도 읽을 수 있어서 좋다”며 “우리 동네에도 이런 곳이 있으면 좋겠다”고 부러워했다.

 

 

중구 목중로 39번길 39 목동복합커뮤니티센터 3층
수강 및 자원봉사 ‘목동 마미뜰’ 밴드가입 후 신청
문의 010-6399-8847

 

 

기사출처 : 월간이츠대전 2018년 11월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중구 목동 363-2 | 목동복합커뮤니티센터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