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정동 골목길 이곳 저곳 10 PIC


걷습니다. 가끔 카메라를 손으로 웅켜 잡고 약속 장소로 걸어가 봅니다. 편리한 교통 수단을 이용하면서 보지 못했던 것들이 새롭게 보이는 것을 보면 우리 주변의 일상들을 많이 놓치고 살고 있다는 생각마저도 듭니다. 때때로 운동화를 신고 집 주변을 걷는 것이 삶 속에서 받았던 스트레스를 날려 버리는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

여기가 어딘지 모를 대전 괴정동 이곳 저곳의 골목길을 걸었습니다. 모두 우리 일상에 깃들어 있는 것들이지요. 시원한 가을 입니다. 돌아오는 휴일에는 집 주변으로 산책은 어떠세요?


 

01. 날씨가 좋습니다. 미뤄왔던 빨래를 세탁기에 넣고 잠시 집에 누워 봅니다. 알람 소리가 들리면 그때서야 자리에서 일어나 세탁물을 집 밖에 걸어 놓습니다. 이곳 괴정동 마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풍경이죠.


 

02. 오늘도 건물을 차곡차곡 올라갑니다. 마을에 또 무엇이 생길까? 굉장한 맛집이 생길지, 멋진 주택지가 생길지는 모르겠습니다. 괴정동은 집 값이 비교적 저렴합니다. 살기 좋은 곳이죠. 한민시장도 있잖아요.


 

03. 골목길 깊은 곳에 숨겨진 집들은 시선을 사로 잡습니다.


 

04. 이웃들이 모여 있는 장소. 이곳 사람들은 서로 친하게 지내면서 살 것 같습니다. 빌라가 많은 이곳에 주택은 매우 귀중합니다.


 

05. 살며시 피어오른 꽃들도 보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가을이잖아요.


 

06. 집에 나무를 심고 크게 키우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어릴 적 생각이었죠. 마당이 있었으면 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언제쯤 마당을 가질 수 있을까요?


 

07. 차가 다니지 않는 골목길에 들어섰습니다. 카메라를 들고 다니면 주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마련입니다. 그 시선이 때로는 따뜻하고, 때로는 따갑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세상 것을 디지털로 남기는 일은 생각보다 흥미롭거든요.


 

08. 사는 방법과 방식은 사람마다 모두 다릅니다. 풍경이 모두 다른 것처럼 말이죠.


 

09. 골목길이 많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 자리에는 아파트가 들어서고 대형 마트가 올라가고 있죠. 언젠가는 괴정동, 이곳도 골목길의 모습을 잃을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될테죠.


 

10. 딱 봐도 오래전에 올려진 시장 상가. 이젠 사람 대신 주차된 차량이 길을 막고 있고, 스산한 적막만이 지키고 있을 뿐입니다.

이번에는 괴정동의 골목길을 걸어봤습니다. 다음에는 어딜 걸어볼까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