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들어섭니다.

 

대전시는  9일 중구 부사동 한화생명이글스파크(한밭야구장)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을 위한 현장점검회의’를 가졌습니다. 무더운 날씨에도 많은 언론사 기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대전시는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조성해 야구 상권을 중심으로 지역경제와 원도심을 활성화시킬 계획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964년 준공된 한화생명이글스파크는 전국에서 가장 노후하고 협소한 야구장으로 반드시 필요하다"며 "새 야구장을 건립할 때 보문산관광개발, 원도심 소상공인 상생주차장 건설과 연계해 원도심 활성화와 도시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전시는 한밭운동장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2만여 석 규모의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올해 야구장 조성을 위한 용역을 시작해 내년 정부타당성 조사를 완료한 후, 2024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용갑 중구청장, 김신영 한화이글스 대표이사, 김근종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등이 참여해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에는 예산과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야구선수들과 팬들을 중심으로 야구장을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존 개방형 구장을 건설하는데 1,400억 원이 들고, 돔은 3천억 원으로 2배가 필요합니다. 지방단체로서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떤 방식으로 건설할 때 가장 효과적이고,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수 잇는지를 충분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예산 지원에 관한 어느 기자의 질문에 김신영 한화이글스 대표이사는 "프로야구팀이 꼭 30% 지원한다는 법은 있는 것이 아니며, 광주구장이나 대구구장과 같이 모두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정해교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한화생명이글스파크 브리핑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대전시장 주재로 사업추진 시 쟁점사항과 베이스볼 드림파크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야구장 건립은 어떻게 건립되느냐에 따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상당한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이라며 "단순한 야구장이 아닌 문화 공연이 가능하고 시민이 모이는 시설들을 함께 만들어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4년에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가, 2016년에는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와 고척스카이돔이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내년에는 창원NC의 새 구장이 문 을 엽니다. 부산 롯데의 홈구장은 2026년에 준공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요즈음 한밭야구장 관람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연간 60만 명의 야구팬들이 찾고있는데요. 올해는 한화이글스의 활약으로 13번이나 매진 되는 기록도 세웠습니다.

 

한밭야구장은 1964년 1월 개장해 현재까지 대전연고 프로야구팀의 홈구장으로 쓰이고 있는데요. 대전보다 오래된 구장을 홈구장으로 쓰는 프로야구팀은 없다고 하네요.

 

이번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으로 문화, 예술, 공연, 쇼핑공간이 함께 어우러지는 멋진 스포츠콤플렉스가 탄생되기를 기대해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