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화이팅!"
"서효원, 김송이 홧팅!"

남북단일팀 서효원·김송이 선수가 18일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여자복식 경기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이날 서효원·김송이 선수는 우즈베키스탄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가볍게 물리쳤어요.

남북단일팀의 출전으로 이번 국제탁구대회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남과 북이 하나의 팀이 돼서 경기를 펼치는 모습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탁구여신 서효원 선수는 세계랭킹 13위이고, 북측 김송이 선수는 2016 리우올림픽 여자 단식 동메달리스트인데요.최강수비 복식조라고 불리는 서효원·김송이 선수는 여자복식 16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2위인 주율링·왕만유 조와 만납니다.

서효원·김송이 선수가 세계최강 중국 선수들을 만나 맹활약을 펼친 후 8강에 꼭 진출했으면 좋겠네요.

남북단일팀 홧팅~

 

▼18일 현장 스케치 사진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