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도 어쩌지 못하는 대전광역시 활동가 모임이 있다고 해서 도솔산 월평공원을 찾아가보았습니다.

6월 28일 목요일 이곳에서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가 주최하고, 대전광역시가 주관한 '작은도서관 활동가 한마당'이 열렸습니다.

'작은도서관'은 법으로 정의되어 있는 공공도서관의 종류를 말합니다. 작은도서관 진흥법과 시행령에 따라 운영됩니다.

(출처 : 작은도서관 통합홈페이지 www.smalllibrary.org )

작은도서관 진흥법 제2조(정의)
이 법에서 "작은도서관"이란 「도서관법」 제2조제4호가목에 따른 도서관을 말한다.

도서관법 제2조 제4호 가목
공중의 생활권역에서 지식정보 및 독서문화 서비스의 제공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도서관으로서 제5조에 따른 공립 공공도서관의 시설 및 도서관자료기준에 미달하는 작은도서관  

작은도서관은 시민의 봉사, 참여로 운영이 되는데요. 작은도서관에 힘이 되어주는 분들을 '활동가'라 부른답니다. 이번 '작은도서관 활동가 한마당'은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에 속한 작은도서관의 활동가가 참여했습니다.

 

출처 :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는요?

대전광역시의 마을어린이도서관을 설립 및 운영하는 조직입니다. 협의회 참여 도서관끼리 서로 도움으로서 어린이와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평등하게 배우고 알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또한, 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 힘씁니다.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는 주민의 참여와 협력으로 살기 좋은 마을공동체 형성을 목적으로 2007년 3월 창립되었습니다. 현재는 대전시 내 유성구, 서구, 중구, 동구, 대덕구 내 15개 작은도서관의 협의체입니다.

주요사업으로는 도서관 학교(활동가 양성과정), 신임관장워크숍, 마을지도워크샵, 북적북적 책 축제, 어린이·청소년 역사기행 및 캠프, 교육정책 토론회 등이 있습니다.

 

'도솔산 청소년문화의집'에서 집결한 13곳의 어린이도서관 활동가들은 월평공원으로 이동하여 '도서관인사'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전광역시 작은도서관 활동가 한마당에 참여한 작은도서관

 갈마마을어린이도서관 '땅콩'

 짝꿍마을어린이도서관

 꾸러기어린이도서관

 해뜰마을어린이도서관

 꿈터마을어린이도서관

 또바기어린이도서관

 꿈샘마을도서관

 작은나무마을어린이도서관

 달팽이어린이도서관

 중촌마을어린이도서관 '짜장'

 마루어린이도서관

 진원작은도서관

 모퉁이어린이도서관

 이상 13개 도서관 70여명 참석.

 

활동가의 노력은 활동가가 알아주는 만큼 한마당에서 모인 각 작은도서관 활동가는 동료의식을 느끼며 인사의 자리에서 서로 반가워하였습니다. 이날 함께 참여하지는 못했지만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에는 대전다문화도서관, 알짬마을도서관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전래놀이'시간에는 작은도서관에서 아동, 청소년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를 직접 시연,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도서관 활동가의 한마당 자리였기 때문일까요? 다른 한마당 자리와 차이점이 있다면 아무래도 교육적인 측면이 두드러졌다는 점입니다. 전래놀이부터 월평공원이야기, 생태놀이에 이르기까지 작은도서관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교육적 요소가 들어가 있었습니다.

 

'월평공원이야기' 시간에는 지난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경험이 있는 활동가 정은희 강사님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도시공원은 우리 인구의 90% 이상이 거주하고 있는 도시 지역에서 도시 자연경관을 보호하고, 시민의 건강, 휴양 및 정서 생활을 향상하기 위한 공간입니다. 도시공원은 도시민의 삶의 질의 주요 지표이며 환경권을 보장하는 중요한 도시 기반시설입니다. 

특히나 월평공원은 대전의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음에도 우수한 생태 환경을 가지고 있으며, 대전시가 나서서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추진할 정도로 환경적 우수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도 아름다운 도시 숲 10선에 선정될 정도로 아름다운 경관을 지닌 월평공원은 대전 시민의 쉼터일 뿐 아니라, 법적보호정, 천연기념물 800여 종 다수의 야생동식물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 서식처입니다. - 월평공원이야기 中

'전래놀이'를 비롯한 '한마당' 프로그램은 도서관마다 팀워크를 다질 수 있는 효과를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대전의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똘똘 뭉친 작은도서관 활동가들이 모인 이번 자리는 자발적인 시민 운동을 볼 수 있는 취재현장이었습니다.

소셜미디어기자로서 활동가와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 만난 각 도서관이 가진 열정이 푸른 월평공원처럼 오래오래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이 도솔산 숲속에 불어왔습니다.

앞으로 대전에 더 많은 작은도서관과 어린이도서관이 생겨나길 기대해봅니다.

 

 대전마을어린이도서관협의회

doseokwon@hanmail.net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daejeonstory.com BlogIcon 뫼돌 조강숙 2018.07.24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 가까운 곳에 알찬 작은도서관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