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밖 미술! 대전 시립미술관 밤 풍경(야경)


대전시립미술관은 다양한 전시로 대전 사람들의 문화 생활을 책임지고 있는 장소입니다. 때로는 미술관 속이 아닌 밖에서 미술관의 모습을 바라보는 것도 흥미롭겠습니다. 그 이유는 야경이 매우 아름답기 때문이죠. 여름이 되면 대전시립미술관의 밤 풍경이 절정에 이릅니다. 다가오는 주말엔 대전시립미술관 주변에서 야행(夜行)은 어떠세요?


 

해가 떨어지기 직전에 도착해서 밤이 되도록 기다립니다. 삼각대는 필수고, 카메라와 광각 렌즈를 함께 챙겼습니다. 오후 7시 30분 정도 되면 대전시립미술관의 빛의 더욱 밝게 볼 수 있습니다. 좋은 자리에 삼각대를 펴고 야경 사진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대전시립미술관과 대전예술의전당까지 예쁜 야경과 만날 수 있습니다.

 

공연이나 미술 작품을 보기 위해서 방문할 때와는 보이지 않던 대전시립미술관의 전체 모습이 그저 아름답기만 합니다. 저 멀리 사진 왼쪽 대전예술의전당의 풍경도 아름다움을 더해줍니다.

 

분수에서 흘러나오는 물이 가득해져 또 다른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장노출로 사진을 담으면 세상에 없던 것도 이렇게 만들어 낼 수 있죠.

 

분홍 빛 하나가 신비로운 사진을 연출했습니다. 마치 사람이 갖고 있는 기운과도 같을까요?

 

대전예술의전당도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네요. 사람이 만든 빛이 이렇게도 화려합니다. 밤이 되면 우리의 시야를 책임져주는 전구 빛입니다.

 

최근 유행하는 전동 기계들. 저도 하나 사고 싶었는데요. 최근에는 그 마음을 접었습니다. 생각보다 많이 비싸더라고요. 하나 구매해서 대전시립미술관 바로 옆에 있는 한밭수목원이나 갑천 길에서 타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그래도 걷는 게 최고죠!

 

대전시립미술관 야경으로 오늘 콘텐츠를 준비해봤습니다. 야경을 촬영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진 않습니다. 좋은 장소에서 오랫동안 기다려야 합니다. 하지만 그 야경을 사진으로 보고 있으면 현장에서 받았던 고생을 잊게 만들죠. 다음에는 엑스포다리와 한빛탑의 야경을 준비해보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