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대전시립미술관의 분관 대전창작센터. 이곳은 1958년 지어진 구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 충청지원 건물을 2008년에 전시관으로 리모델해 재탄생 된 곳입니다. 해마다 청년작가들을 소개하고 지원하는 전시를 열고 있습니다.

대전창작센터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오는 6월 30일까지 기획전시<도시, 풍경>이 열립니다.

 

 

 

이번 전시에는 박능생, 권인경, 허현숙 작가가 참여하고 있는데요. 끊임없이 변화하는 도시의 시간과 풍경을 그린 작품들을 선보입니다.

도시는 유기체와 같아서 시간이 지나면서 진화하면서 다시 태어나는데요. 현재 전시되고 있는 그림 속 풍경에는 시간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박능생, 권인경, 허현숙 등 작가 3명은 개인적 경험을 담은 도시의 민낯을 표현했습니다. 우리가 도시에 살면서 기억하는 도시의 모습은 어떤 것일까하는 의문에서 시작했는데요. 3명의 작가들이 보여주는 도시의 모습을 작품으로 만났습니다.

박능생 작가는 도시산수로 잘 알려진 작가입니다.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도심의 풍경을 전통적인 수묵화 기법으로 표현했습니다. 우리 삶의 장면들이 가감 없이 담겨있기때문에 현대적인 느낌이 듭니다.

 

 

박능생 작가는 성실하고 집요하게 그려내는 작가입니다. 그림 중에는 리모델링 되기 전 대전창작센터 건물도 있습니다.

그림으로 우리는 현재의 건물이 간직한 과거와 마주합니다. 작가와 함께 도심을 거니는 경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

 

 

권인경 작가의 그림은 강렬한 색만큼이나 강력한 흡입력을 가졌습니다.건물들을 둘러보며 그림 곳곳에 스며있는 사물들의 기억을 상상하게 됩니다.

 

 

분명하게 낯익은 풍경임에도 낯설게 펼쳐지는 장면들을 따라가다 보면 새로운 세계로 인도되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시간을 하늘과 강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낮과 밤의 의미로 해와 달이 한 화면에 공존하기도 합니다. 익숙하지만 낯선 풍경은 시공간의 뒤엉킴으로 비롯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허현숙 작가는 표백되지 않은 누런 장지에 연필로 빼곡하게 도시를 그려나갑니다. 집이 모여 동네가 되고, 그 동네는 작가 유년의 기억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가는 그림 속 복잡하게 얽힌 거리와 골목을 그림에 담아내 과거와 현재를 연결합니다.

 

 

처음에는 재미있는 일러스트 작품을 보는듯한데요. 어린 시절 기억을 끊임없이 떠올리게 합니다.

 

 

작가는 반복적인 집짓기를 그림에 담아내 자기 기억 속 도시를 현재로 불러오지요. 과거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작품을 감상해보세요.

 

 

박능생 [Park Neungsaeng]

박능생 작가는 충남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와 동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하고 성신여대 미술학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금천예술공장, 갤러리 조선, 스페이스 배, 인사아트센터, 국립창동스튜디오, 공평아트센터 등에서 30회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신진기예(토탈미술관, 서울, 2013), 정글 프로젝트 작가정신을 묻다(한전아트센터 갤러리,서울, 2012), 미술경작(대전시립미술관, 대전, 2012), 여행자들풍경을 바라보는 11가지 시선(갤러리 화이트블럭, 헤이리, 2011) 신산수풍경(관훈갤러리, 서울, 2007) 등 그룹전에 참여했습니다.

권인경 [Kwon Inkyung]

권인경 작가는 홍익대학교 동양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8회의 개인전을 개최했습니다. 참여한 그룹전으로는 기억의 재구성(중동 작은미술관, 대전, 2018), 영원한 고향-변하지 않는 그 곳(안국약품 갤러리, 서울, 2018), New Seoul Project-기획초대전’(스페인 주재 한국 문화원, 마드리드, 2017)이 있습니다서울 포커스 한국화의 반란(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서울, 2013),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보고전 라운드 업(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3), 탐하다-Seek & Desire(경남도립미술관, 창원, 2013)외 다수 전시에 참여했습니다.

허현숙 [Her Hyeonsook]

허현숙 작가는 숙명여자대학교 회화과와 동대학원 조형예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도시계획(2015) 8번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다수의 그룹전과 아트페어에 참가하였습니다. 주요 전시로는 기억도시, 부산(춘자아트갤러리, 부산, 2017), 집요한 손(성북구립미술관, 서울, 2016), 홈그라운드(청주시립미술관, 청주, 2016)가 있습니다.

겸재정선미술관 내일의 작가 대상 수상 등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