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와 동구를 이어주는 길에는 소소한 볼거리들이 있어서 천천히 그 마을을 돌아봤는데요. 우선 중구의 입구에서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그 마을의 전통을 알려주는 공원을 지나 동구의 오래된 사당 '경모문'과 시민이 힐링할 수 있는 가족별장 찜질방 '신천황토마을'을 둘러 보았어요. 

 

 


 

대전의 중심은 지금 도안쪽으로 많이 옮겨갔지만 둔산이 개발되면서 상대적으로 중구와 동구의 발전은 더뎌진 것은 사실인데요. 그래서 공원도 많이 조성되지 못했습니다. 

 

 

 

석교동은 정말 오래간만에 와봅니다. 옛날에 이 부근 지역은 기와를 굽고 기와집이 많아서 기와마루 또는 재마루라고 불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랜세월이 지나 주민의 요청으로 1997년에 재마루공원을 조성하여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작은 공원이지만 봄에는 살구꽃과 벚꽃이 피는 곳이고요. 남대전 아동센터에서는 이곳 재마루 공원에서 마을 주민을 위해 오케스트라 공연을 열기도 합니다. 체험과 먹거리가 있다고 하는데 책 잔치가 열릴 때 다시 찾아와봐야 겠습니다. 
 

 


 

이런 공원 하나도 조성되는데 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바램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재마루 공원의 유래가 비의 뒷부분에 새겨져 있습니다. 기와집이 많았다는 것은 이곳에 돈이 있는 사람들이 살았다는 이야기이고 한데요. 지금은 오래된 대전의 구석마을이네요. 

 

 

 

 

재마루 공원을 보고 언덕으로 넘어가는 길목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조금씩 벽화가 그려져 있고 중간중간에 시가 적혀져 있습니다. 

 

 

 

 

얼마나 갔을까요. 이곳은 이제 중구가 아니라 동구 지역으로 경모문이라는 사당이 있는 곳입니다. 

 

 

 

 

 

앞에 설명문도 없고 입구로 들어가는 문은 이렇게 철조망에 막혀 있어서 멀리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냥 지도에서 검색하면 경모문 분기점이라고만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이곳에서 출발하는 산행길에는 사한골, 영모제, 남대전 풋살워터파크가 있습니다. 

 

 

 

오래되어 보이는 사당을 지나 아래쪽으로 더 내려오면 동구의 한 여행지가 나옵니다. 

 

대전나사렛집의 입구에는 신천황토마을 팬션 및 가든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저도 대전에 참 오래살았는데 이런 황토마을을 처음 와봤네요. 


 

 


이렇게 인삼을 재배하는 곳이 있습니다. 

 

 


대전신천황토마을펜션 및 가든은 대전 동구 학고개로 94-24에 있습니다. 

 

 

 

대전 신천황토마을은 보문산공원 동남쪽 뒷자리에 둥지를 틀고 전통 황토 흙집을 만든다음 도시의 소음공해와 사회생활로 심신이 지친 분들을 위해 조성됐다고 합니다. 

 

 

 

 

황토는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원적외선이 발생해서 몸에 좋다고들 하죠. 황토 특수 성분이 호흡중 발생되는 좋지 않은 공기와 주변의 오염된 공기를 자연 순환, 정화시켜서 항상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해 줍니다. 

 

 

 

 

 

대전의 도심속에 이런 공간이 만들어진 것을 알았다는 것만으로도 재미가 있는 날입니다. 

 

 

 


대전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다가 보면 의외의 재미있는 공간을 많이 발견합니다. 마치 보물찾기를 하듯이 말이에요. 아름다운 삶을 살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위한 탐구를 가장 먼저 해야 하기도 하지만 여행을 통해 삶과 소망을 발견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Copyr 2018.07.0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가 유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