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성큼 다가온듯 여러 날 더위가 계속되는 시기가 왔습니다. 이맘때쯤이면 더할 나위없이 즐거운 여행지가 있지요. 바로 자연과 함께 하는 쉼터, 대전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수통골에 다녀왔습니다.

 


 

 ■ 계룡산국립공원 수통골 네이쳐센터

 

 

이곳에는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공간 '수통골 네이쳐센터'가 있는데요.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전시물과 체험 장소, 쉼터, 직접 편백나무를 만져볼 수 있는 공간과 독서공간을 잘 갖추고 있습니다. 

 

 

이곳에 들어갈 때는 마치 자연의 한 공간 속으로 들어간 듯한 착각이 드는데요. 푸르른 자연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몸소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유아가 즐길 수 있는 공간과 학생들이 체험하면서 자연에 대한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는 코너로 꾸며졌습니다. 우리가 자연과 함께 걸어가야한다는 메시지를 전해주는 소중한 공간입니다.

 

■ 계룡산국립공원 수통골 , 자연과 교감하는 시간

 

 

자연 안에서 어떤 느낌을 받는지는 이곳을 꾸준히 방문한 여행객들에게 들어보는 것이 생생하더라고요. 멀리 가지 않아도 자연의 숨결을 느낄고 싶을 때 이상스레 자연 속으로 걸어들어가면 치유를 받는다고 합니다.

그저 자연의 사계를 바라볼 때 느끼는 싱그러움이 자연을 다시 찾게 한다고 합니다.

 

▲수통골지구, 수통골분소 지도

 

대전에 펼쳐지는 초록 물결, 이 길을 따라 오르면 우리는자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산을 만날 수 있습니다. 대전 수통골의 매력은 자연의 품에 안길 수 있다는 거 아닐까요? 무리해서 오르지 않아도 자연의 맑은 얼굴이 수통골 이곳저곳에서 웃음을 짓습니다.

 

▲섶 다리가 있는 수통골

 

잎이 있는 나무를 건너보면 마치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사박사박 이 다리를 거닐어 보세요.

 

 

뱀딸기가 반가워서 잠시, 쉬어가는 곳.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여러해살이 풀. 빨간 열매가 딸기와 비슷한데 작고 더 붉어서 자꾸만 바라보게 됩니다. 오랜만에 보는 뱀딸기가 옛 친구를 만난 듯 반갑습니다.

 

 

냇가에서 볼 수 있는 물잠자릿과 곤충!

예쁜 빛깔을 뽐내며 사푼이 풀 위에 내려 앉은 모습이 어찌나 우아한지 모르겠습니다. 반짝 반짝 온 몸에 빛을 발하는 잠자리.

자연에서 만나는 기쁨 중 하나이지요.

 

 

맑은 물이 흐르는 수통골,

바닥이 훤히 보이는 깨끗한 수질에 속까지 뻥~ 냇가 속을 잘 들여다보면 작은 물고기가 떼지어 이동하는 모습을 만날 수 있습니다.

 

 

참방참방,

대전에서 여름나기!

자연과 함께 즐기는 아이의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바람이 일렁이는 자연 속에서 즐기는 하모니카 연주.

 

 

도란도란 하모니카도 이야기를 하나봅니다.

야외에서 하모니카를 연습하는 시민들의 연주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숲속 작은 음악회 처럼 자연과 어우러진 음악에 마음이 일렁이더라고요.

 

 

자연에서 즐기는 즉석  숲속  연주회!

책을 보는 시민들,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들, 등산을 오르는 모습들. 자연으로 떠나는 여행지 수통골.

대전 여름 여행지로 수통골에서 여유를 즐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위치 : 대전시 유성구 수통골로 4-3
문의 : 계룡산국립공원사무소(042-825-300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덕명동 | 계룡산국립공원 수통골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