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사적공원은 대전 동구 가양동에 위치한 공원인데요. 입구에서 들어서면 좌측에 보이는 남간정사가 유명합니다.

남간정사는 우암 송시열이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인데요. 손님이 오면 머물던 기국정과 함께 연못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나뭇가지에 막 물이 오르고 벚꽃과 개나리꽃이 봄소식을 알리고 있네요. 연못에 비친 남간정사가 무척이나 아름다운 동양화처럼 보였습니다.

 

 

조선시대 대유학자인 우암 송시열(1607~1689)선생이 흥농서당과 남간정사를 세워 많은 제자들과 함께 학문을 연구하였습니다. 병자호란 때의 치욕을 씻기 위한 북벌책을 강구하였던 곳으로 정절서원과 우암 선생을 추모하기 위한 종회사가 있던 곳이기도 합니다. 

 

 

우암 송시열의 본관은 은진이고, 자는 영보입니. 인조 때 생원시험에 합격한 이후 이조판서 등을 거쳐 우의정, 좌의정을 지냈으며, 시호는 문정이고 문묘에 배향되었습니다.

 

 

이곳에는 남간정사와 소제동에서 옮겨온 기국정 등이 남아 있으며, 선생의 문집인 송자대전을 다시 세우고 주변을 새롭게 정비하여 우암사적 공원을 조성하였습니다. 

 

 

때마침 대전 인근 대학생들이 우암사적공원을 찾아 친구들과 즐겁게 지내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부부는 옛 추억이 생각이 났습니다. 잠시 정자에서 옛 추억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공원 안으로 올라가면 유물관이 있는데요. 우암 선생의 문집인 송자대전 목판과 각종 유물이 전시되어있습니다. 몇 차례 구경을 했지만, 올 때마다 들립니다. 

 

 

홍살문을 통과하여 '명정문'에 들어서면 중앙에 '이직당'이 보이는데요. 이직당은 마음을 곧게 쓰는 집이라는 뜻의 강당으로 우암우암의 직사장을 담고 있습니다.

좌측 '명숙각'은 모든 일을 명확하게 하고 마음을 밝과 맑게 하라는 뜻을 지닌, 선비들의 공부방입니다. 그리고 우측 '인함각'은 모든 괴로움을 참고 또 참아야 한다는 뜻을 지녔습니다. 

 

 

'건뢰재'는 우암의 마지막 교훈을 받들고 선현의 가르침을 굳게 지키라는 뜻을 품고 있습니다. 우측 '심결재'는 매사를 심사숙고하여 결정하라는 뜻이 담긴 선비들의 공부방입니다. 제일 위쪽에는 '남간사'라는 사당이 있습니다 

 

 

주변에 핀 봄꽃을 보면서 천천히 걸으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우암사적공원 주변에는 박팽년선생유허비, 삼매당, 능성도 있으니 함께 둘러보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