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여행 한밭수목원

봄 내음이 가득한 아름답고 셀레임이 가득한 계절.

대전 가볼만한곳이자 데이트 명소 그리고 시민의 휴식처인 한밭수목원으로 봄을 만나러 출발합니다.

아름다운 봄꽃들이 가득한 한밭수목원의 오후시간에 행복한 미소와 봄내음을 가득 품고 돌아왔습니다.

 

 

한밭수목원은 동원과 서원, 열대식물원으로 구성되어 있는 중부권 최대의 수목원인데요. 사계절 모두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곳입니다.

 

※ 한밭수목원 이용안내
동원 : 하절기(4월~9월) 6시~21시 동절기(10월~3월) 8시~19시 월요일 휴무
서원 : 하절기(4월~9월) 6시~21시 동절기(10월~3월) 8시~19시 화요일 휴무
열대식물원 : 하절기(4월~9월) 9시~18시 동절기(10월~3월) 9시~18시 월요일 휴무
입장료 : 무료

 

 

한밭수목원으로 가는 길에 노란 병아리 옷을 입고 봄소풍을 가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행복한 미소가 절로 나오게 합니다.

문득 가방 안에 있는 도시락에는 무엇이 들어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우리때는 김밥과 사이다 하나면 정말 행복했는데 말이죠.


먼저 동원의 봄을 만나러 찾아갔습니다. 동원에는 호수와 함께 정자도 있어 옛 정원의 정취도 느낄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전망대도 있어 수목원의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아름다운 풍경을 눈과 마음 그리고 사진기에 담고 있었습니다.



순결한 신부의 모습처럼 순백색의 아름다운 봄을 느낄 수 있는 곳.

벚꽃과 함께 조팝나무의 그리고 파란 하늘 동동 구름까지 봄나들이 온 이들에게 아름다운 수채화로 봄 선물을 전해 줍니다.

 

 

솜사탕 같은 벚꽃나무 아래에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머무르고 봄을 간직하려고 너도 나도 줄을 서 있었습니다.

봄은 이렇게 누구에게나 미소와 추억을 안겨 주는 아름다운 계절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설렘을. 심쿵한 마음을.

 

 

유일하게 분홍색의 화사함이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이끌고 예쁜 소녀들은 그곳에서 봄의 휴식을 즐겨 봅니다.

 

 

온통 분홍빛 세상을 만들어 주는 동화 속 나라. 이 풍경에 취해 저도 마냥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답니다.

 

 

천천히 산책을 하듯 한밭수목원을 걸으며 봄이 준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며 동원에서 오붓한 봄 오후를 천천히 들여다 봅니다.

 

 

동원에서 나와 서원으로 향해 봅니다.

서원에는 벚꽃과 홍매화 그리고 노란 산수유가 한곳에 어우러져 알록달록 봄의 색을 보여 줍니다.

서원에도 많은 분들이 봄의 풍경에 반한 모습들로 추억을 담기에 바쁘셨습니다.

 

 

노란 수선화는 졸졸 흐르는 물소리와 함께 봄소식을 전해 주고요.

 

 

 귀여운 새도 봄꽃 구경을 마중 나온 듯 아름다운 꽃 속에 동화가 되어 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봄소풍을 나온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 소리와 천진난만함을 보며 행복까지 가지고 돌아온 하루였습니다.

 

 

아름다운 봄을 만날 수 있는 대전 가볼만한곳 한밭수목원.

알록달록 화사한 봄꽃들과 온통 하얀 세상으로 설렘을 가득 안겨주는 곳이었습니다.

사랑과 행복이 가득한 아름다운 한밭수목원.

사랑하는 이와 손잡고 함께 봄을 만나기 너무도 좋은 곳이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