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제교류센터가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인도네시아 보고르 제1중학교 교류단을 초청해 청소년 국제교류 활동을 펼쳤습니다.

 

이번 청소년 국제교류의 일환으로 대전문정중학교는 보고르 제1중학교(SMP Negeri 1 Bogor)와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 환영식 중 인도네시아 보고르 제 1중학교 교사와 학생들 모습 사진제공/문정중학교

 

316일 금요일 환영식에서 서로 학교를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는데요. 문정중학교는 가야금 연주와 K-POP 댄스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보고르 제1중학교(SMP Negeri 1 Bogor)는 앙끌롱(Angklong)  연주로 색다른 무대를 선사했는데요. 앙끌롱은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 지역에서 유래된 전통악기로, 대나무로 만들어졌습니다. 특히 인도네시아 인들에게 사랑받는 악기입니다. 한 손으로 프레임을 받쳐주고 한 손으로 대나무를 흔들어 주며 음을 냅니다.


문정중학교 케이팝 댄스 공연 사진제공/문정중학교


문정중학교 케이팝 댄스 공연 사진제공/문정중학교



보고르 제1중학교(SMP Negeri 1 Bogor) 교장(Karyano)과 교사. 학무모위원. 학생 등 총 185명이 대전문정중학교를 방문했는데요. 방문단은 23일 홈스테이로 학생들 집에 머물면서 문화를 교류했습니다. 또 국립중앙과학관. 효문화진흥원 등 대전을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보고르 학생들 전통악기 앙끌롱연주 사진제공/문정중학교


업무협약 체결 모습(양쪽 교장선생님) 사진제공/문정중학교

 

 

 

 

3학년 이서현 양은 인도네시아 학생과 함께 보내는 동안에 있었던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무슬림 인들이 개를 멀리한다는 걸 몰랐다고 하는데요. 이서현 양은 “개를 좋아하지만 함께 잘 수는 없다는 인도네시아 학생의 말을 듣고 집에서 기르던 강아지를 며칠 동안 할머니 댁으로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배려심 깊은 이서현 학생은 인도네시아 학생이 떡볶이를 좋아해서 시내로 가서 떡볶이를 먹었다며 에피스도를 이야기했습니다.


이나래 담당교사는 “K-POP 때 최신곡을 선보였는데 인도네시아 학생들중 최신곡을 따라 부르는 학생들이 많아서 놀랐다"고 말했는데요. 뜨거워진 한류문화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요. 

 

대전문정중학교 권기원 교장은 학생들이 글로벌 인재가 되려면 다른 나라 문화를 많이 접하는 경험을 가져야 한다"며
"문정중학교에서는 54일부터 7일일까지 교장. 교사. 학생 28, 학부모등 약 35명 정도 방문단이 보고르 제1중학교(SMP Negeri 1 Bogor)를 방문할 계획”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인도네시아방문단을 호스트 했던 가정의 학생을 우선으로 한 다음 국제교류문화원 국제교류봉사단원을 선정하고 4월 초순에 방문단 오리엔테이션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전문정중학교 권기원 교장

                               


대전문정중학교는 국제교류문화원 주최로 인도네시아 서부자바 보고르 제1중학교(SMP Negeri 1 Bogor)를 방문하게 될 것이며. 4월 초순에 방문단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5월에 출발하게 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