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11111111초에 대전엑스포다리에서 출발해 갑천길 7㎞를 맨몸으로 달리는 ‘2018 대전맨몸마라톤대회가 열렸습니다.  갑천 길 주변을 약 25백여명의 참가자들이 맨몸으로 달리며 펼쳐진 대전의 풍광을 온몸으로 만끽했답니다.

 

 

 

‘대전 맨몸마라톤’은 2016년부터 매년 1월 1일에 개최되는 이색 새해맞이 행사로, 올해로 3회째를 맞이했습니다. 가족, 친구, 직장동료 등 다양한 참가자들이 함께 대전 엑스포광장을 찾아 다양한 새해 기념 이벤트와 무료 떡국 나눔 행사를 즐겼습니다.

 

 

 

 

대회참가자들은 출발 전 각자의 다짐을 맨몸에 바디페인팅으로 표현하고 새해 소망을 담은 풍선을 하늘로 날려 보내며 출발! 한밭수목원, 유림공원, 카이스트, 과학공원 등을 지나는 갑천길 7㎞코스는 곳곳에 펼쳐진 갈대숲과 맑은 물길이 더해져 달리며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마라톤 코스로 꼽힌답니다.

 

 

 

 

 

이날 참가자와 가족, 엑스포광장을 찾은 모든 사람들에게 따뜻한 떡국을 대접해 추운 몸을 녹이며 새해 덕담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제공했는데요. 또한 맥키스오페라의 뻔뻔(fun fun)한 클래식 공연이 펼쳐져 즐거움도 함께 나눴습니다.

 

대회를 준비한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대전의 도심 속 한가운데서 펼쳐진 행사가 이색 새해맞이 장소로 각광받게 되어 기쁘다내년에도 새해 첫날부터 대전이 활력이 넘칠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대회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친환경 과학도시 대전을 알리고 이색적인 새해맞이 행사를 주최한 맥키스컴퍼니는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 할 수 있는 가치를 지속적으로 만들고 실천한다는 방침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