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용산동에 들어설 ㈜현대백화점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사업이 대전시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대전시는 14일 도시계획건축공동심의위원회를 열고 대덕테크노밸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세부개발계획에 대해 관평천변 정비, 녹지공간 확충, 호텔객실 증가 등의 보완조건을 붙여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유성구 용산동 관광시설휴양용지 위치도유성구 용산동 관광시설휴양용지 위치도

 

이날 ㈜현대백화점은 250개 매장(2만 6,146㎡),  호텔 및 컨벤션 기능(2,964㎡), 테마가든밸리(2만 1,780㎡), 주차장(4만 8,799㎡) 등의 토지이용계획이 담긴 ‘대덕테크노밸리(DTV)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계획(안)’을 제시했습니다.

 

㈜현대백화점이 제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조감도㈜현대백화점이 제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조감도


 

또 이날 심의위원회에서 ㈜현대백화점은 앞서 지난달 1심의에서 제기된 보완사항에 대한 해결책을 보완했는데요.

 

당시 심의위원회는 ㈜현대백화점 측에 호텔, 컨벤션, 판매시설 등의 복합개발 필요성과 시민편의 향상, 명품 복합공간으로 조성되도록 건축물 위치 및 디자인 조정, 주차접근성 향상 등을 보완사항으로 지적했습니다.

 

㈜현대백화점이 제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조감도㈜현대백화점이 제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조감도


대전시는 이번 심의를 통해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세부개발계획의 틀을 결정하고, 이를 시행지침으로 고시하고요. 추후 건축계획, 교통영향평가 등에 대한 통합심의를 거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과학특구과(042-270-3624)로 문의하세요.


 

기사출처 :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기사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