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세출구조조정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내년도 국비를 1,473억 원이나 증액시켰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대전시 국비사업 예산은 총 2조 7,950억 원이 반영됐는데요.

 

이 같은 성과는 그동안 권선택 대전시장을 필두로 행정·정무부시장과 실국장, 담당직원이 수시로 유관부처와 국회를 찾아가 우리시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을 이끌어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결과 우리시가 필요로 하는 사업예산 대부분이 반영되는 성과를 올렸는데요.

 

특히, 시민의 관심을 받고 있는 유성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10억 원),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30억 원)을 비롯해 외곽순환도로(정림중~버드내교) 건설,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기반사업 등 내년에 꼭 추진해야 할 사업이 대거 반영됐습니다.

 

내년도 주요 국비지원 사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SOC(사회간접자본시설)

 

계속사업
▲ 도시철도 2단계 트램 건설 → 30억 원
▲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 건설 → 10억 원
▲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 100억 원
▲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 → 20억 원
▲ 과학벨트거점지구 지원도로 개설 → 100억 원
▲ 하소일반산업단지 지원도로 개설 → 70억 원 등

 

신규사업
▲ 유성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 → 10억 원
▲ 경부고속도로 회덕IC 건설 → 7억 원
▲ 철도변안전환경조성(매천가도교, 회덕향교가도교) → 158억 원 등

 

제4차 산업혁명 육성 & 신성장동력 기반조성

▲ 스마트 헬스케어 → 28억 원
▲ 모듈형나노바이오칩 플랫폼 구축 → 10억 원
▲ T2B활용 나노융합R&BD구축사업 → 10억 원
▲ 대덕특구융합공동연구센터 신설 → 2억 원
▲ 수상해양복합시뮬레이션 촬영장 신축 → 5억 원

 

환경분야

▲ 내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 5억 원
▲ 오정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 5억 원
▲ 노후관로(2단계 긴급보수) 정비사업 → 4억 원
▲ 복수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 5억 원 등
▲ 신일동환경에너지사업소 소각시설 보수 → 5억 원 등

 

기타 신규사업
▲ 유성종합스포츠센터 건립 → 25억 원
▲ 대청호 명품 오백리길 관광명소화 → 5억 원
▲ 안영생활체육시설단지 조성 → 38억 원
▲ 한국전쟁 민간 희생자 추모공원 조성 → 10억 원

 

계속사업
▲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 → 25억 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 4,887억 원
▲ 국방기술품질원신뢰성시험센터 → 93억 원
▲ 월평 도서관 건립 → 30억 원
▲ 과학벨트거점지구오폐수처리시설(관로) 건설 → 30억 원
▲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 → 23억 원
▲ 지역특성화산업육성사업 → 68억 원 등

 

한편, 대전시는 이번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비와 국립대전현충원 내 나라사랑체험관 건립사업 등의 예산은 정치권과 공조를 통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예산담당관(042-270-3121)로 문의하세요.

 

 

기사출처 :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기사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