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전국 최초 전담 추진위원회가 나섭니다.

 

대전시는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4차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31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창립총회

 

 

추진위는 권선택 대전시장과 신성철 KAIST총장을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민‧관‧산‧학‧연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는데요.

 

위원들은 혁신기술과 민․관․산․학․연의 협업을 통해 대전에서 한국형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날 추진위는 대전시가 마련한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기본계획 4대 전략을 보고받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화 방안을 모색했는데요.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4대 전략은 다음과 같습니다.

 

대전시, 전국 최초 4차 산업혁명 추진위 공식 출범

 

이와 함께 대전시는 대동‧금탄지구에 산학연 융합생태계 플랫폼을 구축하고 고부가 가치 유전자 의약산업 육성 등 바이오 융합산업 허브를 조성할 방침이고요.

 

아울러 특수영상, 국방ICT 클러스터 조성, 지능형 로봇산업 기반 조성 및 첨단센서 산업 등 미래형 신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입니다.

 

또 이를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덕특구에 융합공동연구센터를 조성하고, 연구소기업 종합지원센터와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센터, SW융합산업 집적화단지 등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특히, 연구성과물의 실제 적용을 위해 제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 운영, 스마트빌리지와 스마트거리 조성, 신기술 테스트베드 융복합콤플렉스 등 실증화 구현을 통한 제4차 산업혁명의 가시적 성과를 드러낼 계획입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4차 산업혁명은 혁신생태 지원이 중요한 만큼 대학과 대덕특구, 기업이 하나가 돼 대전이 대한민국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결집하자”고 당부했습니다.

 

 

기사출처 :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기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