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는 인간의 생존기본권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장치이자 의무로, 특히 사회적약자인 저소득층에게는 꼭 필요한 제도인데요.

더불어 잘사는 복지사회를 지향하는 우리사회가 갖춰야 할 요소입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공공의료의 핵심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해 애쓰고 있는데요. 

의료시설을 대전에 의존하고 있는 보은, 옥천, 영동, 계룡, 금산 등 5개 지자체가 대전의료원 설립을 염원하며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대전 인근 지자체 대전의료원 설립 협력

대전시는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충북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충남 계룡시, 금산군 등 5개 지자체와 ‘공공의료 안전망 구축 및 재난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6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충남북 5개 지자체 공공의료 안전망 구축 및 재난 공동대응 협약’

이번 협약에 따라 대전시와 5개 지자체는 대전의료원이 공공의료 안전망 확충을 위한 중부권 거점이 되도록 힘을 모으고요.

이를 토대로 광역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취약지역에 필요한 분만․응급의료서비스 제공, 신종 감염병 대응 및 협조체계 구축 등을 위해 공동협력키로 약속했습니다.


6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충남북 5개 지자체 공공의료 안전망 구축 및 재난 공동대응 협약’


대전 의료시설  의존하는 충남북 지자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지난해 자료를 보면 대전 인접 충남북 지자체의 대전 의료시설 의존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금산주민의 82.7%, 옥천은 66.3%, 계룡 79.6%, 영동 84.4% 등이 대전의 의료기관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때문에 대전의료원이 설립되면 대전시민뿐 아니라 의료취약지역인 이들 지자체 주민들을 위한 역할까지 수행해 명실상부 중부권 거점 공공의료기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특히 지난 메르스 사태를 돌이켜볼 때 감염병 공동 대응, 의료인프라 공동 활용 등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등 국가적 의료비상사태를 겪으며 공공보건의료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대전의료원 설립은 중부권 거점 공공병원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은 물론 다른 지자체 주민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출처 :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기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