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유성복합환승센터 건립사업 정상 추진을 위한 합동 T/F팀을 본격 가동했습니다.

 

유성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유성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유성복합환승센터 건립은 사업자인 롯데컨소시엄의 자금투자자 탈퇴와 추진 불명확성 등을 이유로 최근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유성복합환승센터 건립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파악하고 조속히 사업을 재개토록 ‘유성복합환승센터 합동 T/F’를 구성했는데요.

합동 T/F는 이재관 대전시행정부시장이 팀장을 맡아 유성구, 대전도시공사, 외부전문가 등과 함께 지금까지 추진상황을 검토하고 개선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합니다.

30일 첫 회의를 개최한 합동 T/F는 대전도시공사의 토지보상 및 실시계획 승인절차 이행방안, 복합센터 관련 공공부지(BRT환승센터, 행복주택, 환승주차장, 유성보건소) 선매입을 위한 자금 유동성 확보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이날 합동 T/F는 사업 조기정상화를 위해 진입도로 재정사업 추진, 부지 조성원가 공급, 건축 허용용도 완화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기관별 역할을 모색했습니다.

 


▲유성복합환승센터 토지이용계획

대전시는 유성복합환승센터 대상지에 대해 오는 8월 중 협의보상을 시작하고요. 이어 11월에는 실시계획 승인고시 등 제반 사업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또 이를 함께할 민간사업자는 올해 말까지 재공모를 실시하고, 내년 상반기 중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편, 유성복합환승센터는 기존 유성시외버스터널의 노후 및 협소 등 이용불편을 해소하고 세종, 충남, 호남권을 연계하는 교통허브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현재 사용 중인 유성시외버스터미널

기사출처: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기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