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수경은요?"

"엄마, 샴푸는요?"

 

졸졸졸. 막내는 주말부터 졸졸졸 따라다니면서 채근했습니다. 이번 주부터 손꼽아 기다리던 수영 강습이 시작되거든요.

수영을 처음 배우냐고요? 아닙니다. 하지만 이번 강습은 좀 더 특별합니다.

 

'몸으로 배우고 머리로 익히는 생존 안전수영 교육'. 바로 초등학교 생존수영교실인데요. 물 속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우는 귀한 시간입니다.

 

 

 

 

기억하시겠지요?

 

아니, 잊을 수 없습니다.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올 4월에도 새겼습니다.

 

2014년 4월 16일. 들뜬 마음에 수학여행을 가던 고등학생들과 행복한 추억여행을 떠났던 아버지와 아들까지, 무려 304명의 안타까운 생명을 잃었습니다.


"모두 다 구조할 수 있다고 합니다"라는 엉터리 뉴스 속보를 보면서, 우리나라의 국가재난구조시스템이 어떤지 그야말로 생생하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게다가 간발의 차이로 대전 소재 고등학교에서 승선 예약을 놓쳤다지요. 어쩌면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아니라 우리 대전 학생들 이야기일 수도 있었기에, 더 안타깝고 먹먹합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우리 대전시가 처음 초등학교 생존수영교실을 시작했습니다. 바로 그해 2014년부터 전국 최초로, 어린 학생들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도록 생존 안전수영 교육을 운영한 것이지요. 참 은 사업이라 지난해부터는 정부사업으로 채택되어 전국으로 퍼져나갔답니다.

 

 


대전 선화초 실내수영장에서 물통 등 부력물을 이용한 생존법을 배우는 초등학생(이미지 출처: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올해는 만오천 명, 지난해에는 이천 여명. 그럼, 누가 대상일까요? 저희 막내를 포함하여, 대전의 초등학교 3,4학년 학생들 모두입니다. 일주일에 하루, 세 시간씩 4주동안 운영된답니다. 답답한 교실에서 벗어나 시원한 물 속에서 나를 지키는 방법을 배운다니, 참 좋지요?

 

 


▲한밭수영장에서 기초수영 강습을 밥도 있는 초등학생(이미지 출처: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물 적응 연습부터, 발차기와 호흡하기, 응급처치와 자기 구조법 등 생존기술을 몸으로 익힌다고 합니다. 때이른 더위에 바다로 강으로 수영장으로 나들이 가는 분들이 많은데요, 혹시 모를 수상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우리 어른들도 생존기술을 배워두면 든든하겠지요?

 

 


대전 선화초 실내수영장에서 생존법을 배우는 초등학생(이미지 출처: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오는 11월까지, 남선공원과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한밭수영장 등 대전 소재 수영장 곳곳에서 생존수영교실이 열립니다. 혹시나 여러분들 운동길에 이 어린이들을 만난다면, 열심히 제대로 잘 배우라고 응원해 주세요. 꼭이요.

 

우리 어른들이 지켜줘야 할 미래의 꿈나무들입니다.

 

 

<생존수영교실 안내>

운영기간: 5월 22일~6월 18일 

대상 : 초등학교 3~4학년 학생

장소 :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한밭수영장, 남선공원 등

내용 :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물 적응 연습, 수면 발차기, 호흡법, 자기구조법 등으로 진행됩니다.
문의 :대전시설관리공단(042-610-9511)

 

 

 

이미지를 클릭하면 기자단의 SNS로 연결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