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은 뜻 깊은 날이 많습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에 성년의 날,부부의 날도 있습니다. 그래서 가정의 달이라고도 하지요.

 

노동절과 유권자의 날, 발명의 날, 바다의 날도 있습니다. 올해는 19대 대통령선거도 치뤄졌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도 빼놓을 수 없겠지요.

 

 

[출처 : 네이버] 2017년 5월 달력[출처 : 네이버] 2017년 5월 달력

 

 

5월에는 황홀한 장미의 향연이 펼쳐지죠. 그래서 노천명 시인은 '푸른 오월'이라는 시에서 '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이라고 일컬었나 봅니다.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같이 앉은 정오
계절의 여왕 오월의 여신 앞에
네가 왠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 - 노천명 [푸른 오월] 중

 

 

 

 

그리고 한 가지 더, 5월은 청소년의 달입니다. 알고 계셨나요?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 갈 그들이,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길 모두 바라시겠죠? 우리 대전에서도 그 바람을 담아, 5월의 마지막 토요일에 근사한 청소년의 달 행사가 열린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제가 고이고이 가슴에 담고 있는 대전의 한 청소년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대전이문고등학교 3학년 신예지 양.

 

 

 

 

반짝반짝 예쁘죠?

어느 댁 자제인지 참, 자~~알 생겼습니다. 제가 예지양을 만난 곳은 국립중앙과학관입니다.

 

지난 봄부터 국립중앙과학관에서는 <과학문화유산 이야기> 강좌가 열렸습니다. 우리나라 전통겨레과학을 널리 알리고자, 윤용현 문화재학 박사님이 진행하셨죠.

 

아는 분들은 다 안다는 윤용현 박사님은, 국내외의 문헌과 여러 자료를 모아 자격루와 쇳대, 옹기, 황포돛배 등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본래의 제작방법까지 복원하고 문화재를 재현하여, 그 우수성을 증명하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강좌 시간은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

 

초등학교 저학년이 아니고는, 조퇴해야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어른들 틈에서 교복을 입은 예지양은 당연히 돋보였습니다.

 

Q. 안녕하세요? 학생인 것 같은데, 몇 학년인가요?

A. 안녕하세요. 대전이문고등학교 3학년 신예지라고 합니다.

 

Q. 이문고등학교요? 신탄진에 있는 학교에서 국립중앙과학관까지 꽤 먼 거리인데요. 조퇴하고 오나요?

A. 선생님 허락을 받고 외출증 끊고 나왔습니다. 이 강좌 끝나면 다시 돌아가서 11시까지 야간자율학습을 합니다.

 

Q. 고 3이면 입시 때문에 바쁠텐데, 선생님께서 허락해 주셨어요?

A. 아, 선생님께서 먼저 이 강좌에 대해 알아보고 권해 주셨어요.

 

Q. 와~ 참, 좋은 선생님이시네요. 선생님께서 예지양에게 권하신 이유가 뭔가요?

A. 제 꿈이 학예사입니다. 헌데, 문과생이라 전공으로 선택하기에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권해주셨어요.

 

 

 

감기에 걸렸음에도 꼬박꼬박 화요일 오후마다, 국립중앙과학관을 찾았던 예지양. 언제가 윤용현 박사님처럼, 쉽고 재미있게 과학문화유산 이야기를 들려주는 멋진 신예지 학예사를 만날 날을 기대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기자단의 SNS로 연결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daejeonstory.com BlogIcon 세헤라자데를 꿈꾸며 2017.05.26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예지 양의 꿈, 여러분들께서도 응원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