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전화 하루 평균 1,324건!

 

대전소방본부가 집계한 2016년 활동 현황을 공개합니다.

 

지난해 대전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로 접수된 신고전화는 총 48만, 3,150건, 하루 평균 1,324건이나 됐는데요. 이는 대전시민 3.1명 당 1명 꼴로 119의 도움을 받기 위해 신고한 것입니다.

 

 


전통시장 소방차진입로 확보 훈련을 전개 중인 대전소방본부

분야별 신고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화재·구조·구급 등 재난신고 - 12만 6,285건
의료상담 및 응급처치지도 - 8만 6,912건
일반안내 등 재난 외 신고 - 26만 9,953건

 

119종합상황실은 각종 신고를 신속히 접수하고 출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 중인데요. 특히 관내 CCTV 3,400여 대의 정보를 종합 처리하는 유시티(U-City)통합센터와 연계해 시민안전을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24시간 지키는 유시티통합센터

대전소방본부는 올해도 각종 재난사고로부터 시민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사출처 : 대전시 홈페이지 스토리대전 <기사 바로가기>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