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한해를 마무리하는 '제야의 종 타종식'이 12월 31일 대전시청 남문광장 한밭종각 앞에서 열렸습니다.

 

토요일 저녁부터 많은 시민들로 붐볐는데요. 제야의 종 타종식은 희망찬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를 맞이하는 축하행사로, 대전광역시와 대전사랑시민협회가 주관합니다.

 

 

 

 

오후 6시경 도착하니 한빛사랑예술원 단원들이 리허설 준비로 한창이었고요. 길 건너편 보라매공원에서 어묵과 커피 준비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시간이 여유가 있어서 저녁식사를 하고 안내데스크에서 관계자분들이 추첨권을 자르고 있기에 같이 도와주었습니다.

 

 

 

 

제야의 종 주변과 길 건너에는 보라매공원 주변도 불꽃놀이 행사의 안전을 위해 출입통제를 하고 있었습니다.

 

 

 

 

오후 10시가 다가오자 사회를 맞은 이덕진, 박희정 MC의 안내 멘트가 시작됐습니다.

 

 

 

 

이번행사로 둔산동 까치사거리에서 시청사거리인 둔산남로 약 300m구간을 오후 8시부터 행사종료 시까지 교통이 전면 통제 되고 있었습니다.

 

 

 

 

시전행사로 대전무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된 웃다리농악 보존회의 송덕길놀이 공연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길놀이 공연은 묵은해로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놀이로서 새 길을 닦아주는 의미가 있습니다.

 

웃다리농악은 가락이 빠르고 힘이 있으며, 확실한 장단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웃다리 농악팀의 열정적인 공연이 끝나자 많은 시민들이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이날 한빛사랑예술원이 무대에 올라 축하공연을 펼쳤는데요. 한빛사랑예술원은 대전지역 문화발전과 공연예술을 열정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첫 번째 공연으로 마칭밴드의 승리의 영광여명의 아침의 공연이, 두 번째 공연으로 동방의 빛이란 노래를 뮤지컬로 동방의 빛위고 투게더공연이 진행됐습니다.

 

 

 

 

 

공연이 진행이 되는 동안 안내데스크에서는 추첨권을 손목에 표시하고 방석을 나누워 주고 있었습니다. 바로옆 부스에서는 희망엽서를 작성하면 일 년 후에 배달되는 엽서작성 코너도 마련됐습니다.

 

한 어린이가 부모가 함께 희망의 편지를 쓰고 있기에 잠시 대화를 나눴습니다.

 

어디서 오셨오요? 어떻게 알고 오셨습니까?”

! 저희들은 충북 제천에서 왔어요. 방송을 보고 알아서 왔습니다.”

엽서에 무슨 내용을 썼나요?”

엄마에게 핸드폰 사달라는 소원을 썼어요.”

어머님, 아이의 소원을 들어주시고 끝까지 관람하시고 가세요.”

! 감사합니다.”

 

소망풍선을 받은 후 객석에 앉아 관람하는 관중들이 꽉 차서 통로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길 건너에 있는 부수에서는 추위를 녹이는 시민들이 어묵과 따뜻한 차를 마시면서 구경을 하고 계셨습니다.

 

 

 

 

 

세 번째 공연은 액션치어의 비상이란 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이어 새천년의 아침을 맞이하여 판소리 동방의 나라와 한국창작무용 새천년의 아침공연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정교순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회장이 경품추점으로 관중들의 눈이 초롱초롱해졌습니다. 대전출신인 래퍼 블랙코인이 경쾌한 음악에 맞춰 열창한 후 대전시청 수요브런치 예술 감독인 소프라노 이현숙씨가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를 들려줬습니다.

 

 

 

그다음 히든싱어 이선희 편에 나온 정미애 가수가 ‘J에게’, ‘! 옛날이여’, ‘아름다운 강산을 힘 있는 목소리로 열창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히든싱어 신해철 편에 출연한 정재훈 씨가  민물장어의 꿈’, ‘다시 어제처럼’, ‘그대에게’ 등 3곡을 불렀습니다.

 

 

 

 

 

종식 행사가 시작되기 전에 한밭종각 근처로 자리를 옮기는 사이에 이해 마지막 10분정도 남은 시점에 권선택 대전시장을 비롯하여 내빈들이 참석을 하셨습니다.

 

2016년 힘들고 어려운 일들을 모두 떠나보내고  2017년 정유년 새해를 맞이하고자 하는 타종행사입니다. 타종행사를 위해 1조팀에는 권선택 대전시장, 김경훈 대전시의회 회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이상철 대전지방경찰청장, 김태율 CMB대전방송 대표 등 12명이 한조로 편성되었습니다.

 

한밭종각에 준비하고 있자 MC의 구령에 따라 참석한 모든 시민들이 카운터를 시작했습니다.

 

"10, 9, 8, 7, 6, 5…."

 

 

 

한밭종각은 엑스포과학공원에 있던 종각을 2008년도에 대전시청으로 이전 한 것인데요. 첫 타종이 시작이 되자 들고 있던 소망풍선이 하늘로 날려 보내며 시민들의 힘찬 박수와 밝은 미소로 소원을 비는 모습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첫 번째 타종과 함께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가 시작됐습니다.

 

 

 

 

타종식이 거행되는 동안 참석한 관중들은 저마다 핸드폰과 사진기로 열심히 촬영을 하고 있었습니다타종을 하는 동안 시민들은 가정의 행복, 건강, 사랑, 취직, 승진, 사업번창 등을 기원을 했을 것입니다. 조선시대에도 이른 새벽에 사대문 개방을 알리기 위해 33번 타종했다고 합니다.

 

타종식을 지켜보던 중 바로 뒤에 있던 젊은이와 잠시 대화를 나눴는데요. 올해 결혼을 앞 둔 예비신랑이라고 하더군요. 축하의 말을 전하고 자리를 이동했습니다.

 

 

 

 

주변 시민들의 즐거워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동안 남학생들이 어머니와 통화를 하면서 타종식으로 생중계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머님과 통화하는 것 같은데 모두가 어머님이라고 하는데. . . 형제지간입니까?”

아니요. 제 친구 어머니이신데요. 모두 아들처럼 대해 주세요.”

“어디 학교 학생들이신지요??”

대전예술고등학교 미술과 학생들이에요. 이성빈, 조재이, 김재민 입니다.”

그럼 즐겁게 보시고 가세요.”

감사합니다. 엄마~ 나 지금 기자랑 인터뷰 했어요

 

좋아하면서 서로 즐기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기를 기원했습니다.

 

 

 

 

 

이날 화려한 불꽃놀이가 대전의 밤하늘을 수놓았습니다. 보라매공원 하늘은 불꽃으로 붉게 변하고, 주변은 화약연기로 가득했습니다. 저는 사랑의 온도탑의 온도가 불꽃처럼 목표를 향하여 빠르게 오르기를 기원했습니다.

 

 

 

 

다사다난하고 희락으로 가득했던 2016년을 멀리 떠내 보냅니다. 그리고 희망찬 2017년 희망찬 새해 모든 시민들의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화려한 불꽃이 팡팡 터지는 불꽃처럼 대전시민 모두가 정유년 새해에 대박 나십시오. 또한 2017대전소셜미디어기자단 여러분들에게도 좋은 일과 희망이 가득한 한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또 우리 가족에게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바라기를 기원했고요. 아들의 결혼도 소망했습니다.

 

희망을 빌고 나서 시계를 보니 새벽 한시가 가까워지는 것을 보고 주차장으로 향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