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제8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가 9월 23일부터 3일간 대전 중구 뿌리공원에서 문중 관계자와 시민 등 약 5,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됐습니다.


 

 

이번 축제는 '효통(孝通) 한마당! 고마워 孝(부모),  감사해 孝(친구), 사랑해 孝(젊음)'을 주제로 펼쳐졌는데요. 행사장인 뿌리공원에서는 효통 주제관 및 체험관, 효통 만화방, 추억의 음악다방, 오색빛 LED를 이용한 효심 빛의 거리, 지역특산물 판매점, 먹거리 장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돼 즐거움을 더했습니다.

 

축제 첫날인 23일 대전시소셜미디어기자단과 함께 뿌리축제 현장을 찾았는데요. 먼저 우리나라 족보의 모든 것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족보박물관'에 들렸습니다.



 

한국족보박물관은 지상3층 건물로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연중 운영을 하는데요. 우리나라 성씨에 대한 유래와 다양한 유물(족보 등)을 관람할 수 있는 국내유일의 박물관입니다. 자녀와 함께 들린다면 우리나라 효문화를 배울 수도 있고, 성씨 유래를 살펴보며 자신의 뿌리와 선조들에 대한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오전 10시가 되니 행사장에는 문중퍼레이드를 위해서 많은 분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문중 관계자들도 많았지만 일반

관람객들도 많이 참여하셔서 행사장 주변은 금세 북적북적했는데요. 전통 한복을 착용한 문중부터 갑옷 의상을 입은 문장까지 개성있는 문중퍼레이드가 이어져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행사장 중앙무대에서는 다양한 국악공연이 펼쳐지고 양쪽 사이드쪽으로는 다양한 체험부스가 마련됐는데요. 일반 참가자들은 공연을 즐기며 전통문화르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체험코너에는 집안 가훈 만들기, 불효자 회초리 체험, 이름으로 그림그리기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첫날 행사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평양공연단! 정말 실력도 수준급이지만 애잔하게 부르는 우리노래 가락이 일품이엇습니다.



 

이 밖에도 문중행사, 중국 용정시 특별 초청공연, 군악대 공연, 수상 창극 및 음악 불꽃쇼, 우금치 마당극 공연 등 90여 개의 각종 볼거리와 체험, 전시가 마련돼 열기를 더했습니다.

 

전국 유일의 효와 성씨를 주제로 조정된 테마공원인 뿌리공원. 축젝기간이 지났어도 언제든 방문하시면 우리 효문화의 모든 것을 한눈에 살필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