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장, 광주시장 만나 호남선KTX 문제 전환점 마련

- 대전과 호남의 상생발전을 위해 합리적 해결책 모색 -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호남선KTX 문제가 권선택 대전시장의 광주 방문을 계기로 새 돌파구를 찾았습니다. 

권 시장은 17일 오전 광주시청을 방문, 윤장현 광주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대전과 호남의 상생발전을 위해 이번 호남선KTX 문제의 합리적 해결이 반드시 필요함을 설명하고 협력을 약속받았습니다.


권 시장은 이날 만남을 통해 기존 호남선 서대전역-익산역 구간 직선화, 수서발 KTX 적극 활용 등 이번 호남선KTX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해결방안을 도출시키며 윤 시장의 공감대를 이끌어냈습니다. 

특히, 권 시장은“정부의 호남선KTX 운행계획에 따라 대전과 호남의 연계가 끊어진 것은 양 지역의 발전과 교류를 위해 반드시 보완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윤 시장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이에 윤 시장은 “당장 앞에 보이는 이해 때문에 지역 간 갈등이 비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호남선KTX 본선의 기능을 약화시키지 않는 범위에서 서대전과 호남권의 KTX 연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한 구체적 방안으로 양 시장은 서대전역-익산역 구간의 선로를 직선화하는 내용과 수서발 KTX의 서대전역 경유를 증편하는 방안을 달성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또 양 시장은 이번 문제를 계기로 대전과 호남이 교통문제 외에도 그동안 유지해왔던 우호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날 회담에 대해 권 시장은 “호남선KTX 본선의 기능을 살리면서 대전과 호남을 연결시키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광주시와 함께 찾았다”며 “이날 도출된 내용이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양 도시가 공동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권 시장은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 도시가 상생협력을 이어가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상호 교류를 약속한 것도 큰 성과”라고 덧붙였습니다.  



대전시청홈페이지대전시 공식블로그대전시 공식트위터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