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행복委, 시민참여를 통한 합리적인 의사결정 제도화

- 현안사업 및 주요정책을 협의, 갈등조정 등 시정 참여 -




대전시 민선6기 약속사업인 대전시민행복위원회의 보통시민 450명 모집에 2천여 명이 신청해 대성황을 이루었습니다.


1월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450명의 시민을 공개모집하는 시민행복위원회 최종 접수를 15일 마감한 결과 1968명이 신청해 4.37: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세부 신청 현황을 보면, 남자가 1211명(62%), 여자가 757명(38%)으로 남자 신청자가 많았고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500명(25%), 40~50대가 1041명(53%), 20~30대는 376명(19%), 20대 미만 51명(3%)으로 40~50대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등 중장년층의 관심이 높았습니다. 거주지별로는 동구가 202명(10%), 중구 353명(18%), 서구 751명(38%), 유성구 411명(21%), 대덕구 251명(13%)이 신청해 서구 거주자가 가장 높은 신청률을 나타냈습니다.


대전시는 오는 20일 선발심사위원회를 열어 세부 심사기준을 마련한 후 각 자치구를 통해 거주지 확인, 1세대 중복신청자, 고액체납자 등의 사실 조회를 거쳐 우선 적격자를 선발하고 그 중 지역별, 연령별, 성별 등을 고려해 무작위 추첨을 통해 이달 말경 1차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입니다.




 

아울러 이들 1차 선발자를 대상으로 2월초 시민행복위원회의 운영취지와 활동계획 등을 설명하는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한 후 참여 여부를 재차 확인하고 포기자가 발생할 경우 예비명단에서 순위별로 추가 선정해 2월 중순 시민행복위원 500명을 최종 확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시민행복위원회는‘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시정발전을 위한 정책을 협의하고 시민의 의사가 시정에 구현되도록 제도화한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주요기능으로는 계층 및 지역 간 갈등조정과 주요현안이나 시민적합의가 필요한 사항을 심의·의결하여 시정반영을 권고하는 기능입니다.


시민행복위원회에서 다뤄질 안건들은 혐오시설이나 복지시설 등 자치구간 유치를 회피하거나 서로 유치하려는 시설에 대한 갈등조정이나 대전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시민과 전문가들의 참여를 통해 합의가 필요한 사업 등입니다.



대전시청홈페이지대전시 공식블로그대전시 공식트위터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